•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홍빈 대장 위성전화 위치 포착…추락 지점 약 900m 아래

김홍빈 대장 위성전화 위치 포착…추락 지점 약 900m 아래

기사승인 2021. 07. 21. 17: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1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청에 마련된 ‘김홍빈 브로드피크 원정대 사고수습 대책위원회’에 관계자가 출입하고 있다. /연합
열 손가락이 없는 장애인 최초로 히말라야 8000m 14좌 완등에 성공한 뒤 하산 길에 실종된 김홍빈(57) 대장의 위성 전화의 위치가 확인됐다.

21일 광주시사고수습대책위원회 등에 따르면 김 대장이 등반 중에 지니고 있던 위성 전화의 신호가 히말라야 브로드피크(8047m) 7000m 지점에서 포착됐다.

이 곳은 빙벽으로 김 대장이 조난된 7900m 지점에서 900m 아래다.

김 대장은 지난 19일 0시께(현지 시각) 7900m 지점의 크레바스(빙하의 갈라진 틈)를 통과하다가 조난돼, 오전 11시께 러시아 등반팀에 의해 구조 중 스스로 주마(등강기)를 이용해 올라가다가 다시 추락해 실종된 상태다.

수색 당국은 위성 전화 신호가 포착된 지점을 중심으로 수색을 벌일 계획이다.

외교부는 파키스탄과 중국 당국에 수색 헬기 등 구조대 파견을 요청한 상태다. 파키스탄 육군 항공구조대 헬기가 대기 중이나 현지 기상 상황이 나빠 구조 헬기를 아직 띄울 수 없는 상황으로 알려졌다.

수색 당국 관계자는 “일단 위성 전화 신호가 포착된 지점을 중심으로 수색을 해야 할 것 같다”며 “김 대장에게 전화 연락은 되지 않고 있다. 김 대장이 추정 위치에 있는지, 전화만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