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 “기본소득 연 100만원 지급... 청년은 100만원 더”

이재명 “기본소득 연 100만원 지급... 청년은 100만원 더”

기사승인 2021. 07. 22. 1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 100만원 이상 소멸성 지역화폐로"
19~29세 청년 대상 '연 100만원' 추가 지급
2023년부터 연 25만 원 1회 지급 후 점차 확대
이재명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0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삼성전자 화성캠퍼스를 방문해 체온측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차기 정부 임기 내에 청년에게는 연 200만 원, 그 외 전국민에게 100만 원의 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내용의 기본소득 공약을 발표했다.

이 지사는 22일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정책 발표 기자회견에서 “기본소득의 최종 목표금액은 기초생활수급자 생계비 수준인 월 50만 원이지만, 재원 형편상 임기 내에 도달할 수는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우선 전국민 보편 기본소득 구상에 대해 “연 100만 원(4인 가구 400만 원) 이상을 소멸성 지역화폐로 지급하겠다”며 “임기 개시 이듬해인 2023년부터 25만 원씩 1회로 시작, 임기 내에 최소 4회 이상으로 늘리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19세부터 29세까지의 청년 약 700만 명에게는 보편 기본소득 외에 연 100만 원을 지급하겠다”며 “보편 기본소득과 청년 기본소득이 정착되면 청년들은 11년간 총 2200만 원의 기본소득을 받게 된다”고 덧붙였다.

기본소득 재원은 자연 증가분과 재정구조 개혁, 예산 절감 및 우선순위 조정, 세원 관리 강화 등을 통해 25조 원 이상을 확보하고, 기존의 조세감면분을 순차적으로 축소해서 25조 원 이상을 확보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또 부동산 불로소득 차단을 위해 국토보유세를 부과하고,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탄소세를 부과해 기본소득 재원으로 삼겠다고 공언했다.

이 지사는 “국토보유세 1%는 약 50조 원인데 조세저항이 심할 것”이라며 “징수세 전액을 국민에 균등 지급하면 80∼90%의 국민이 ‘내는 세금보다 받는 기본소득이 많은’ 순 수혜자가 되므로 저항을 줄이고 양극화를 완화하는 등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탄소세에 대해서도 “국제기구 권고에 따라 톤당 8만 원으로 올리면 64조 원”이라며 “이 재원 중 일부는 산업전환 지원에 사용하고, 일부는 물가상승에 직면할 국민들에 균등 지급하면 복합 효과를 얻는다”고 주장했다.

이후 기본소득 정책의 효능이 증명돼 국민적 합의가 이뤄지면, 차차기 정부에서는 일반적인 기본소득 목적세 도입도 가능하다는 판단이다.

이 지사는 “증세를 동반한 본격적 기본소득은 국민이 필요성을 체감하고 동의한 후에야 가능하다”며 “대통령 직속 기본소득위원회를 설치해 공감을 끌어내며 기본소득을 설계하고 점진적으로 시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40여년 전 박정희 정권에서 불완전하게 만들어진 의료보험이 지금은 최고의 복지체계로 발전했듯이 한국형 기본소득은 세계가 주목하는 모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