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성천 “희망회복자금·손실보상제 신속 지원할 것”

강성천 “희망회복자금·손실보상제 신속 지원할 것”

기사승인 2021. 07. 22. 14: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성천 중기부 차관, 서울 자양전통시장 방문해 코로나 방역상황 점검
1
강성천 중기부 차관이 22일 서울 자양전통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에게 손소독제와 마스크를 전달하고 있다./제공=중기부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22일 서울 자양전통시장을 방문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상황을 점검했다.

이번 방문은 최근 거리두기 상향에 따라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전통시장 상인들을 위로하고 주요 이동 구간 내 손소독제 비치, 상인들의 마스크 착용, 방역관리 담당자 지정, 실내 환기 등 방역 수칙이 잘 이행되고 있는지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강 차관은 생업 활동에도 불구하고 정부 방역 조치에 적극 협조해 주신 상인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최근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시장 상인분들이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이런 위기에서 빠르게 벗어나기 위해서라도 상인회 차원에서 경각심을 갖고 스스로를 지키기 위한 철저한 방역 점검 노력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강 차관은 “코로나19에 따른 방역 조치로 피해가 큰 소상공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재난지원금(희망회복자금)과 손실보상제를 준비하고 있다”며 “신속히 지원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중기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작년 5월부터 지방중기청을 중심으로 1890여 회에 걸쳐 전통시장과 상점가의 방역상황을 점검해 왔다.

1
강성천 중기부 차관이 22일 서울 자양전통시장을 방문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상황을 점검했다./제공=중기부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