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과거사 휘말린 추미애 “김경수가 결단한 것”

과거사 휘말린 추미애 “김경수가 결단한 것”

기사승인 2021. 07. 22. 15: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秋 22일 대전시의회 찾아 입장 표명
노무현 탄핵·김경수 수사 발목잡혀 난감
김두관의 '자살골 해트트릭' 비판에 "국민의힘 같아"
추미애22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후보가 22일 대전시 서구 대전시의회에서 대전·충남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추미애 후보는 22일 같은 당 김두관 의원이 자신을 향해 ‘자살골 해트트릭’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 “대응할 필요성을 못 느낀다”고 일축했다.

추 후보는 이날 대전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회 대개혁을 약속드린 촛불 정부, 문재인 정부를 끊임없이 흔드는 야권 국민의힘과 궤를 같이하면 안 좋다”며 이 같이 강조했다.

앞서 김 의원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추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윤석열 산파,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 사퇴, 이렇게 3번 자살골을 터뜨린 해트트릭 선수라고 누가 이야기하더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김 전 지사가 전날(21일) 대법원으로부터 징역 2년형 판결을 받았는데, 당초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수사 의뢰가 추 전 장관이 민주당 대표를 맡았던 시기에 이뤄졌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추 후보는 “(김 전 지사 수사 등은) 가짜뉴스 대책단에서 한 일이었고, 당시 대표가 저라는 것뿐”이라며 “마치 제가 김 전 지사를 잡았다고 하는 것은 우리 세력을 분열시키려는 국민의힘 계략”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야당에서 단식하며 특검을 주장하길래 너무 정치적 의도가 노골적이고 뚜렷해 저는 끝까지 반대했다”며 “굉장히 순수한 김 전 지사가 ‘나는 당당하고 떳떳하니 특검을 안 받으면 마치 내가 죄가 있는 것처럼 또 몰고 갈 것’이라며 당당하게 특검을 받겠다고 먼저 결단하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재명 대 반(反)이재명으로 결선투표까지 생각해 편안하게 대선 구도를 짰던 분들이 당황하기 시작하고, 추미애는 이재명을 돕기 위해서 나왔고 저를 찍는 표는 사표라며 협공하는데 다 틀린 얘기”라며 “사회 대개혁이라는 촛불의 길을 가고자 하는 저를 찍으면 개혁을 완수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 후보는 지역 공약으로 “대덕특구 특화 분야인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 바이오메디컬, 나노융합, 정밀기기 분야를 세계적 수준으로 육성하기 위해 혁신성장 생태계를 구성하겠다”며 “혁신도시로 지정된 충남 내포신도시를 육성하고, KTX천안아산 역세권에 강소연구개발특구 육성 집적 지구를 조성하겠다”고 제시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