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방부, 청해부대 집단감염 감사 돌입…초기대응 부실 여부 조사

국방부, 청해부대 집단감염 감사 돌입…초기대응 부실 여부 조사

기사승인 2021. 07. 22. 17: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 감염경로도 추적…'면피용 셀프감사' 지적도
손 흔드는 청해부대원
지난 20일 오후 청해부대 34진 장병을 격리·치료 시설로 이송 중인 버스 안에서 한 부대원이 서울공항 정문에 모인 취재진을 향해 손 흔들고 있다. /연합
국방부가 부대원 90% 이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 되면서 임무를 중단한 청해부대 집단감염 사태에 대한 감사에 돌입했다. 90%가 감염된 청해부대 34진 장병 중 추가 확진자도 나왔고 상황이 악화된 장병도 나왔다.

이번 사태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한 국방부의 감사가 시작됐지만 ‘면피용 셀프감사’가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22일 국방부에 따르면 국방부조사본부 조사관 2명을 포함한 10명이 이번 사건 감사에 투입됐다. 이들은 청해부대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제기된 각종 의혹과 각 기관이 적절하게 대응했는지 규명할 계획이다.

감사 기간은 다음 달 6일까지다. 청해부대에 대한 작전지휘와 부대 관리 책임을 맡는 합동참모본부와 해군 작전사령부, 해군본부, 국군의무사령부, 국방부 관련 부서 등이 대상이다.

감사는 파병 준비단계의 계획 수립 및 과정에 대한 전반적인 사항, 작전상황 아래 코로나19 발생 초기대응의 적절성 여부, 코로나19 방역 관련 운영 전반에 대한 조사 등에 중점을 둬 진행된다.

국방부 감사관실은 우선 각 대상 기관으로부터 관련 자료를 제출받아 분석한 뒤 현장 감사에 임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해부대 34진 장병들에 대해서는 격리 중인 점을 고려해 일단 비대면 방식으로 설문 조사를 한다는 방침이다. 역학조사도 같이 이뤄질 예정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감염경로와 관련해 함정 현장 조사가 제한되는 상황”이라며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와 별개로 부대원 진술 등을 통해 코로나바이러스의 유입 경로도 추적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귀국 청해부대원에 대한 코로나19 전수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후 1인 격리 중 증상 발현으로 다시 진단검사를 받은 병사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청해부대 34진 장병 총 301명 중 271명 확진됐다.

또 중등증으로 판단돼 치료 중이던 장병 1명은 중증으로 상황이 악화됐고 장병 3명은 증상이 악화돼 민간 병원으로 이송됐다. 나머지 증상이 없거나 가벼운 확진자 254명은 생활치료센터(군시설 64명, 민간시설 190명)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음성 판정을 받은 30명은 군 내 시설에 격리 중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