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셔먼 “韓美, 국제질서 위협 대응 지속 논의할 것”

셔먼 “韓美, 국제질서 위협 대응 지속 논의할 것”

기사승인 2021. 07. 23. 14: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팔꿈치 인사하는 최종건 차관과 웬디 셔먼 부장관
최종건 외교부 차관(오른쪽)과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23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에 참석해 팔꿈치 인사를 하고 있다./제공=외교부
방한 중인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한미 양국의 이해를 위협하는 도전행위에 대해 대응전략을 한국과 지속적으로 논의해나겠다고 밝혔다.

셔먼 부장관은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최종건 외교부 1차관과 가진 ‘제9차 외교차관 전략대화’에서 “미국과 대한민국의 이익에 반하는 행동과 규칙에 근거한 국제질서를 위협하는 도전행위 등 지역적 과제에 대해 계속 논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셔먼 부장관은 “세계가 직면한 가장 큰 위기 중 하나인 기후 변화와 청정 에너지 분야에서 좋은 일자리를 포함한 행동의 기회와 같은 영역을 해결하기 위해 우리 두 민주주의가 어떻게 협력을 심화시킬 수 있는지 논의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최 차관도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한미는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소통과 교류를 지속해왔다”며 “동맹현안, 지역 및 글로벌 차원의 협력, 한반도 문제 등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해 양 정상이 공동성명에 합의한 사안들을 지속적으로 추진력 있게 이행해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이날 열린 외교차관 전략대화는 지난해 7월 이후 1년 만으로, 조 바이든 정부가 들어선 이후 처음 개최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