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정은, 시진핑에 홍수피해 위문 구두친서 보내

김정은, 시진핑에 홍수피해 위문 구두친서 보내

기사승인 2021. 07. 24. 09: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희생자·유가족에 애도"
202107110100101700006200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홍수 피해를 위로하는 구두친서를 보냈다.

조선중앙통신은 24일 “김정은 동지께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습근평 동지에게 최근 중국 하남성을 비롯한 여러 지역에서 큰물(홍수)이 발생하여 많은 인적·물적 피해를 입은 것과 관련하여 위문 구두친서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친서에서 “큰물 피해와 관련해 습근평 총서기 동지에게 심심한 위문을 표하시고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에게 깊은 애도의 뜻을 전하셨다”며 “피해 방지와 복구 전투의 일선에서 헌신·분투하고 있는 중국공산당의 당원들과 중국 인민해방군 군인들에게 전투적 인사를 보내셨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큰물 피해의 후과를 하루빨리 가시고 수재민들을 안착시키기 위한 습근평 총서기 동지와 중국공산당과 인민의 투쟁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며 “습근평 총서기 동지의 영도와 중국공산당원들과 인민의 헌신적인 노력에 의하여 피해지역 인민들이 가까운 시일 내에 자연의 재난을 가시고 안정된 생활을 회복할 것”이라는 확신을 표명했다.

북한과 중국은 올해 북중우호조약 60주년을 맞았다. 이달 초 정상 간 친서를 교환하는 등 형제적 관계임을 대내외 적으로 강조하고 있다.

한편 중국 허난성 정저우는 지난 17일 폭우로 51명이 목숨을 잃고 39만명이 대피했다. 농경지 442㎢ 등 655억 위안(약 11조6천억원)의 경제적 손실도 봤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