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도쿄 올림픽] ‘金합작’ 17세 김제덕ㆍ20세 안산, 韓양궁역사 새로 썼다 (종합)

2020 TOKYO OLYMPICS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대표팀을 응원합니다.
  • 6
  • 4
  • 10

대한민국 종합 16 위

전체 순위보기 >

[도쿄 올림픽] ‘金합작’ 17세 김제덕ㆍ20세 안산, 韓양궁역사 새로 썼다 (종합)

기사승인 2021. 07. 24. 17: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림픽] 도쿄에 태극기 휘날리며<YONHAP NO-1955>
양궁 국가대표 김제덕과 안산이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후 태극기를 들고 경기장을 돌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 양궁 대표팀 사상 최연소인 만 17세 3개월의 고교 2학년생 김제덕(경북일고)이 역시 대표팀 막대급인 만 20세 안산(광주여대)과 호흡을 맞춰 한국 양궁 역사의 새 이정표를 세웠다. 2020 도쿄 올림픽에 참가한 대한민국 선수단의 첫 메달을 금빛으로 장식하며 새로 도입된 혼성단체전 초대 올림픽챔피언으로 우뚝 섰다.

김제덕과 안산은 24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양궁 혼성단체 결승전에서 네덜란드의 스테버 베일러르-가브리엘라 슬루서르 조를 5-3(35-38 37-36 36-33 39-39)으로 눌렀다. 1세트를 내주며 흔들리는 듯 했으나 두 영건 궁사들은 경기를 거듭할수록 안정된 기량을 펼쳐 보이며 값진 역전승을 일궈냈다.

이로써 두 선수는 첫 올림픽 양궁 혼성전 금메달리스트이자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의 첫 메달리스트가 됐다. 김제덕은 대한민국의 역대 남자 최연소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로 등록되기도 했다.

김제덕·안산은 남여 단체·개인전을 통해 올림픽 사상 첫 양궁 ‘3관왕’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출발은 불안했다. 1세트 안산이 8점을 쏘는 등 다소 흔들려 35-38로 내줬다. 그러나 김제덕은 더욱 큰 목소리로 ‘코리아 파이팅’을 외쳤고 덩달아 집중력도 되살아났다. 2세트에서 상대 실수를 틈타 37-36으로 균형을 맞춘 뒤 3·4세트에서는 10점 과녁을 몇 번이나 적중하며 난적 네덜란드의 추격을 따돌렸다.

박성현 SBS 양궁 해설위원은 “이 선수들 천재 맞다. 어린 선수들이 해냈다”며 “이 무대에서 이 화살을 쏘기 위해 사실 완벽히 준비했다. 금메달을 가져오기 위해 피땀을 흘려 노력했다. 해낼 거라는 믿음은 있었지만 이렇게 담대하게 잘해줄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