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도쿄 올림픽] 맏형 김정환, 펜싱 남자 사브르 값진 동메달 획득

2020 TOKYO OLYMPICS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대표팀을 응원합니다.
  • 6
  • 4
  • 10

대한민국 종합 16 위

전체 순위보기 >

[도쿄 올림픽] 맏형 김정환, 펜싱 남자 사브르 값진 동메달 획득

기사승인 2021. 07. 24. 2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림픽] 동메달 획득한 김정환
펜싱 사브르 국가대표 김정환이 24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열린 산드로 바자제(조지아)와의 도쿄올림픽 동메달 결정전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의 맏형 김정환(38·국민체육진흥공단)이 2020 도쿄 올림픽 개인전 값진 동메달을 따냈다.

김정환은 24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사브르 개인 동메달 결정전에서 산드로 바자제(조지아)를 15-11로 승리하며 3위에 올랐다.

2012 런던 대회 단체전 우승 멤버이자 2016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개인전 동메달리스트인 김정환은 개인전에서 2회 연속, 단체전까지 포함하면 3회 연속 올림픽 메달을 쟁취했다.

김정환은 이날 한국 남자 사브르 선수 중 유일하게 4강에 진입했으나 준결승에서 루이지 사멜레(이탈리아)에게 12-15로 역전패를 당해 첫 개인전 결승 진출 기회를 얻지 못했지만 바자제와의 동메달 결정전은 놓치지 않고 승리를 이뤄냈다.

이번 대회 남자 펜싱 사브르 개인전엔 세계랭킹 1위 오상욱(성남시청), 9위 구본길(국민체육진흥공단)도 출전했으나 오상욱은 8강, 구본길은 32강에서 아쉽게 탈락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