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라희·이서현, ‘이건희 컬렉션’ 관람…“고인 뜻 실현돼 기뻐”

홍라희·이서현, ‘이건희 컬렉션’ 관람…“고인 뜻 실현돼 기뻐”

기사승인 2021. 07. 25. 13: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라희이건희
2004년 10월 리움미술관 개관식에 홍라희 여사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참석했다./제공=삼성전자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이건희 컬렉션’을 전시 중인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을 다녀갔다.

25일 재계 등에 따르면 홍 전 관장과 이 이사장은 지난 23일 국립중앙박물관을 찾아 ‘이건희 컬렉션’을 관람했다. 전날인 22일에는 국립현대미술관을 찾아 이 회장의 소장품을 관람했다.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은 지난 21일부터 이건희 회장의 유족들이 기증한 소장품 전시회를 열었다.

당초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은 기증자에 대한 예우로 일반 전시에 앞서 이달 20일에 유족들에게 특별 관람할 기회를 제공했으나 홍 여사와 이 이사장은 이를 고사하고 일반 관람 일에 관람한 것으로 전해진다.

미술계 관계자에 따르면 홍 여사는 전시회 관람 후 “소중한 문화유산을 국민에게 돌려 드려야 한다는 고인의 뜻이 실현돼 기쁘다”며 “많은 국민이 이 작품들을 보시면서, 코로나로 힘들고 답답한 마음을 조금이나마 달래실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특히 홍 여사는 이 회장과 같이 처음 수집한 작품으로 알려진 ‘인왕제색도’ 앞에서 오랜 시간 머물며 회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회장 유족들은 평소 “문화 자산의 보존은 시대적 의무”라고 말해온 이 회장의 유지에 따라 지난 4월 이 회장의 개인 소장품 2만3000여 점을 기증했다.

‘이건희 컬렉션’ 특별 전시전은 뜨거운 대중의 관심으로 연일 매진 행렬을 기록 중이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위대한 문화유산을 함께 누리다- 고(故) 이건희 회장 기증 명품전’을 주제로 인왕제색도, 고려불화 등 시대별 대표 문화재 77점을 선별 전시했다.

현대미술관은 ‘MMCA 이건희컬렉션 특별전: 한국미술명작’을 주제로 이 회장 유족이 미술관에 기증한 근현대 미술 작품 가운데 58점을 공개했다.

[포토]이건희 컬렉션 '인왕제색도'
아시아투데이 정재훈 기자 = 20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고 이건희 회장 기증 명품전’ 언론공개회에서 참석자들이 겸재 정선의 ‘인왕제색도’를 살펴보고 있다. ‘위대한 유산을 함께 누리다-고 이건희 회장 기증 명품전’은 이건희 회장 기증품 중 시대와 분야를 대표하는 명품 45건 77점(국보·보물 28건 포함)을 선보이며 전시는 오는 9월 26일까지 계속된다.
이건희컬렉션 특별전1
아시아투데이 정재훈 기자 =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열린 ‘MMCA 이건희컬렉션 특별전: 한국미술명작’ 언론공개회에서 참석자들이 전시된 작품을 살펴보고 있다. ‘MMCA 이건희컬렉션 특별전: 한국미술명작’은 이건희 컬렉션 총 1,488점 중 20세기 초중반 한국미술 대표작이 전시되며 내년 3월 13일까지 계속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