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내년 희망 일자리사업 2배 확대 ‘600여명 규모’...사업비 20억 투입

기사승인 2021. 07. 27. 11: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해 300여명의 규모...3:1 경쟁률
춘천시청
강원도 춘천시 청사 전경.
춘천 나현범 기자 = 강원도 춘천시가 내년 희망 일자리사업을 올해보다 두 배로 늘려 600여명 규모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희망 일자리는 휴·폐업자, 실직자, 취업 준비생에게 한시적 일자리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춘천시는 코로나19에 따른 고용 위기를 극복하고 지역경제 활력을 위해 올해 사업비 10억원을 투입해 처음 추진했다.

춘천시에 따르면 올해 희망 일자리 지원 300명 규모에 900명이 지원해 3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에따라 시는 코로나19 고용 위기 극복 일자리 확대를 위해 사업비 내년에 사업비 20억원 투입, 희망 일자리 규모를 600명으로 늘릴 예정이다.

사업대상자는 지역경제 침체로 인해 경제지원이 필요한 만 18세 이상의 근로 능력이 있는 춘천시민으로 기준중위소득 65%이하면서, 재산 3억원 미만의 가구의 구성원이 자격대상이다.

근로기간은 3개월이며, 1일 4시간, 주 5일 근무가 원칙이다.

춘천시 관계자는 “희망 일자리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위기를 극복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희망일자리사업 선발자는 인력이 필요한 적재적소에 투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