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도쿄 올림픽] 탁구 정영식·전지희, 8강 탈락...세계 1, 2위 높았다

2020 TOKYO OLYMPICS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대표팀을 응원합니다.
  • 6
  • 4
  • 10

대한민국 종합 16 위

전체 순위보기 >

[도쿄 올림픽] 탁구 정영식·전지희, 8강 탈락...세계 1, 2위 높았다

기사승인 2021. 07. 28.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영식, 세계 1위 판전둥에 0-4 패
전지희, 세계 2위 이토에 0-4로 져
TABLE TENNIS-OLY-2020-2021-TOKYO
28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여자 단식 8강에서는 세계 14위 전지희가 세계 2위 이토 미마(일본)와 대결에서 역시 0-4(5-11 1-11 10-12 6-11)로 패했다 / AFP연합
한국 남자탁구의 대들보 정영식(29·미래에셋증권)과 여자대표팀의 ‘맏언니’ 전지희(29·포스코에너지)가 2020 도쿄 올림픽에서 세계 1, 2위와 경쟁했지만 패했다.

세계랭킹 13위 정영식은 28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남자 단식 8강에서 판전둥에게 0-4(10-12 9-11 6-11 5-11)로 졌다. 이로써 한국 남자탁구는 유승민 현 대한탁구협회 회장이 금메달을 따냈던 2004년 아테네 대회 이후 이번 대회까지 4개 대회 연속으로 단식 메달은 목에 걸지 못했다.

지난 2016 리우 대회 단식에서는 16강에서 ‘최강’ 마룽(중국)에게 역전패했던 정영식은, 2개 대회 연속 ‘만리장성’을 넘지 못하고 올림픽 단식 메달 꿈을 3년 뒤로 미뤘다.

2019년 국제탁구연맹 월드투어 코리아오픈 단식에서 딱 한 번 판전둥에게 이겨 본 정영식은 이날까지 통산 상대 전적에서 1승 5패를 기록했다. 단체전 단식 맞대결까지 더하면 1승 10패다.

정영식은 첫 세트 4-4, 5-5, 7-7로 균형을 이어가다가 8-8에서 연속 두 점을 따내 승리를 눈앞에 뒀다. 그러나 테이블 구석을 찌르는 판전둥의 공세를 막지 못해 10-10 듀스를 허용했고, 끝내 1세트를 10-12로 내줬다. 2세트 들어서도 7-5 리드를 잡고도 뒷심 부족으로 판전둥에게 추월을 허용해 9-9 균형을 허용한 뒤 9-11로 내줘 게임 스코어 0-2로 몰렸다. 정영식은 3세트 들어 반전을 노렸지만 기세가 오른 판전둥은 3세트와 4세트를 11-6, 11-5로 무실세트 승리를 이뤘다.

이어 열린 여자단식 8강전에서는 세계 14위 전지희가 세계 2위 이토 미마(일본)와 대결에서 역시 0-4(5-11 1-11 10-12 6-11)로 패했다.

전지희는 이번 대회에서 미즈타니 준과 혼합복식 우승을 합작한 이토와 맞섰으나 까다로운 구질에 고전했다. 첫 세트를 5-11로 내줬고, 2세트에는 단 한 점만 뽑는 데 그치며 1-11로 패했다. 3세트 들어 과감한 공세로 팽팽한 승부 끝에 듀스를 만들었지만 결국 10-12로 세트를 넘겨줬고, 4세트마저 6-11로 져 8강에서 탈락했다.

한국 탁구는 남녀 단식에서 한 명도 4강에 가지 못한 가운데 남은 단체전에서 메달 사냥에 재도전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