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연준, 제로금리·양적완화 정책 유지...지난해 3월부터 16개월 연속

미 연준, 제로금리·양적완화 정책 유지...지난해 3월부터 16개월 연속

기사승인 2021. 07. 29. 0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준, 연방공개시장위 정례회의서 제로금리·양적완화 정책 유지 결정
파월 연준 의장"양적완화 축소 시기, 경제상황 때라 변해...향후 회의서 논의"
연준 "미 물가상승, '일시적'"
Financial Markets Wall Street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28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낸 성명에서 현행 ‘제로 금리’와 양적 완화정책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모습./사진=뉴욕 AP=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28일(현지시간) 현행 ‘제로 금리’와 양적 완화정책 유지를 결정했다.

다만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 국채 등 자산을 매입하는 양적 완화 축소(테이퍼링) 개시와 관련해 향후 예정된 FOMC 회의에서 경제 상황을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준은 이날 FOMC 정례회의 후 낸 성명에서 기준금리를 현 0.00~0.25%에서 동결한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 등 투표 참여 위원 11명 만장일치로 금리 동결을 결정했다.

아울러 연준은 매달 800억달러의 미 국채, 400억달러의 주택저당증권(MBS) 등 총 1200억달러의 자산 매입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연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의 경기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지난해 3월부터 ‘제로 금리’와 양적 완화정책을 유지하고 있다.

성명은 자산 매입 규모와 관련,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 목표를 향해 상당한 추가 진전이 이뤄질 때까지 계속 자산을 매입하겠다”며 지난해 12월 발표한 방침을 유지했다.

노동시장과 최대 고용을 달성해 물가가 일정 기간 2%를 약간 상회하는 것을 지향한다는 기본 방침도 강조했다.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지난해 동월 대비 5.4%에 달하는 등 물가가 치솟고 있는 상황에 대해 연준은 ‘일시적’이라는 입장을 성명에 명기했다. 경기 회복이 코로나19 상황에 좌우돼 향후 리스크가 남아있다고 본 것이다.

파월 의장은 테이퍼링 개시와 관련, 시장과 대화를 충분히 하고, 시기는 향후 경제 상황에 따라 변할 것이라며 구체적인 일정표는 없다고 말했다.

연내 FOMC 정례회의는 9월 말, 11월 초, 12월 중순 세차례 남아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