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유플러스, ‘U+스마트팩토리’ 설비 예지 보전 솔루션 출시

LG유플러스, ‘U+스마트팩토리’ 설비 예지 보전 솔루션 출시

기사승인 2021. 07. 29. 09: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730 LG유플러스, ‘U+스마트팩토리
원프레딕트 관계자들이 시험 설비에 꾸려진 로봇설비와 베어링 부품을 AI 예지 보전 솔루션을 통해 진단하는 모습./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산업용 AI 전문 업체 원프레딕트와 함께 공장 설비의 고장·장애를 미리 진단하고 점검하는 신규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신설된 솔루션은 AI를 통해 각종 설비를 예지 보전하는 서비스다. 설비에서 발생하는 진동·전류·속도 등 다양한 데이터를 AI 기술로 분석해 상태를 진단하고, 고장 발생 시기와 잔여수명을 예측한다.

펌프나 모터의 경우 우선 해당 설비에 알맞은 IoT 센서를 부착한다. 이 센서는 내부에 있는 회전 부품 베어링의 진동 데이터를 수집해 전송한다.

서버에서는 이 데이터를 그간 채집한 진동 값 및 다른 베어링의 데이터와 비교·분석해 현재 상태와 고장 시점을 예측한다. 운영자는 베어링 내륜·외륜·볼 등을 상세하게 점검하고, 사고를 예방할 수 있게 된다.

원프레딕트는 산업 AI 기반 설비 예지 보전 알고리즘과 제품을 제공하고, LG유플러스는 무선 통신을 통한 데이터 전송 및 대고객 관제 플랫폼 서비스 역할을 맡는다. 관제 단계에서 운영자는 스마트폰 또는 PC를 통해 손쉽게 설비 상태를 진단할 수 있다.

설비 상태와 종류에 따라 다채로운 형태의 측정 방식도 도입할 수 있다. 모터는 전류 값 측정, 변압기는 절연유의 유중가스 분석, 변속 회전설비는 진동과 속도 데이터를 읽어낸다. 이를 축적해 빅데이터를 구축하고, 측정 값이 많아질수록 예지 보전도 더욱 정교하게 진화하는 딥러닝 방식이다.

서재용 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은 “이번 솔루션은 베어링을 비롯해 펌프, 로봇 팬, 압출기, 터빈, 풍력발전기, 변압기 등 여러 산업 영역에서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설비 예지 보전 솔루션의 대상 범위를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