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의혹받는 쌍둥이 자매 전 배구선수, 국민청원 올라와 ‘눈길’

기사승인 2021. 07. 29. 16: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언론, 온라인에서의 패륜적인 인신공격 행위 이제는 근절돼야
국민청원
/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켑처.
전주 박윤근 기자 = 학교폭력으로 자격정지된 배구 국가대표 쌍둥이 자매선수가 받은 부당한 처우를 바로잡아달라는 주장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와 눈길을 끈다.

청원인 A씨는 2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억울하게 마녀사냥의 희생물이 된 ***, *** 선수 관련 ’학폭‘ 사건에 대한 제대로 된 조사와 공정한 시정 조치를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이날 “올해 초, 몇 온라인 매체를 통해 10여 년 전 중학교 시절 두 선수와 같은 배구팀에서 운동을 했던 동료가 당시 자신이 두 선수의 괴롭힘의 대상이었다는 내용을 ‘폭로’(사실은 일방적인 주장)했고, 이중 제대로 검증되지 않은 채로 언론 매체를 통해 100% 진실로 포장돼 대중에게 전달됐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두 선수는 사건 발생이후, 소속팀인 ****구단에 이 사실을 알리고 대처방법에 대한 도움을 요청했지만, 구단은 두 선수가 한두 가지를 제외한 모든 폭로내용이 거짓임을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두 선수에게 자필 반성문을 게재하도록 강요하고, 심지어 반성문을 구단에서 미리 작성해 옮겨 쓰도록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또 반성문을 올리면 없었던 일로 하겠다던 폭로자는 행적을 감추고 그 이후 2차, 3차에 걸쳐 ‘또 다른 피해자’를 자처하는 사람들이 더욱 자극적인 허위 폭로 사실을 온라인에 유포했고 무책임한 언론은 단 한 번의 취재나 검증없이 이러한 내용들을 자극적인 제목과 부풀려진 내용으로 기사를 내보내며 두 선수를 악인으로 낙인을 찍는데 앞장섰다고 A씨는 주장했다.

특히 청원인은 “두 선수들은 이러한 허위 폭로에 대해, 외부에 적극적으로 해명하기를 원했지만, 구단의 강요로 이미 반성문을 올린 상태였고, 구단에 누가 될지도 모른다는 순진한 생각에 해명과정을 구단의 모든 일정이 끝나는 몇 개월 후까지 미루기로 한 것이 결과적으로 자격정지까지 이르렀다”고 항변했다.

적기의 반론의 기회를 잃은 두 선수가 본의 아니게 스포츠계 ‘학폭’의 대명사가 됐고, ‘마녀사냥’ 여론몰이로 인해 비겁한 구단은 자기들의 이미지 실추를 우려해 두 선수에게 무기한 출전정지 조치를 내렸으며 이를 근거로 대한배구협회는 국가대표의 핵심선수였던 두 선수의 대표선수 자격을 박탈했다고 그는 설명했다.

이에 “더더구나 소속팀은 두 선수의 등록을 포기했고, 배구협회는 더 이상 국내리그에서 뛸 기회를 박탈당한 두 선수의 해외진출 기회마저도 ‘사회적 물의와 논란’을 일으켰다는 이유로 막았다”고 부연했다.

한편 이날 청원인 A씨는 “무책임한 언론, 온라인에서의 패륜적인 인신공격, 타인의 불행을 즐기고 부추키는 행위들은 이제는 근절돼야한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폭로자들이 온라인 매체를 통해 일방적으로 폭로하고 두 선수들이 사과문을 올린 후에도 신빙성이 낮은 내용들을 추가로 폭로하고 잠적했을까”라며 이 부분은 꼭 밝혀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