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분기 카드승인금액 전년比 9.9%↑…“소비심리 회복 때문”

2분기 카드승인금액 전년比 9.9%↑…“소비심리 회복 때문”

기사승인 2021. 07. 29. 13: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0729130617
자료=/여신금융연구소
올해 2분기 카드승인금액은 244조 6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2분기 저조한 카드승인금액에 따른 기저효과와 백신 접종 확대,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등에 따른 소비심리 회복 때문으로 풀이된다.

29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2분기 개인카드 승인금액은 199조 4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4% 증가했다. 법인카드 승인금액도 45조 4000억원으로 작년 2분기보다 무려 22.9%나 늘었다.

카드 승인 건수도 증가했다. 전체 카드 승인건수는 59억 4000만건으로 작년 2분기보다 5.7% 증가했는데, 개인카드 승인건수가 55억 8000만건으로 5.3% 늘었고 법인카드 승인건수가 3억 6000만건으로 13.3% 증가했다.

통계청 한국표준산업분류 중 소비자의 소비생활과 관련성이 높은 업중에서는 운수업(29.9%), 교육서비스업(18.5%), 도소매업(12.5%) 등이 증가세를 보였다. 운수업의 경우 작년 2분기 교통수단 이용감소에 따른 기저효과가 영향을 미쳤다. 학원 등 교육업종의 영업재개로 교육서비스업 결제가 증가했고, 온라인 구매 증가와 백화저·대형마트 등 매출 회복세에 도소매업 결제도 증가했다.

반면 숙박 및 음식점업(-4.5%)은 감소했다. 여행·이동 및 회식 자제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