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6월 가계대출 금리 2.92%…1년5개월만 최고치

6월 가계대출 금리 2.92%…1년5개월만 최고치

기사승인 2021. 07. 29. 13: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택담보대출 금리 2.74%로 2년만 최고
은행권의 가계대출 금리가 1년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가계대출 억제를 위한 금융권의 우대금리 축소 등 노력이 반영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 통계에 따르면 6월 예금은행의 전체 가계대출 금리(가중평균·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2.92%로 5월(2.89%)보다 0.03%p 올랐다. 이는 2020년 1월(2.95%) 이후 1년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한은은 지난달 가계대출 금리가 연내 기준금리 인상 기대감에 따른 지표금리 상승, 금융권의 가계대출 관리 노력 등의 영향으로 올랐다고 설명했다.

종류별로는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연 2.74%로 전월 대비 0.05%p 상승했다. 이는 2019년 6월(2.74%) 이후 2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신용대출 금리도 연 3.69%에서 연 3.75%로 0.06%p 올라 2020년 1월(3.83%) 이후 1년 5개월 내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기업대출 금리는 연 2.72%로 전월 대비 0.05%p 상승했다. 대기업 대출 금리는 2.53%, 중소기업 대출 금리는 2.85%로 각각 전월보다 0.11%p, 0.02%p 올랐다.

기업과 가계 대출 금리를 모두 반영한 예금은행의 대출평균금리는 전월보다 0.05%p 높은 2.77%로 집계됐다. 예금은행의 저축성 수신 금리 평균도 연 0.94%로 전월 대비 0.11%p높아졌다. 이에 따라 대출금리와 저축성수신금리의 차이는 1.83%p로 전월대비 0.06%p 축소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