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창립 60주년’ 기업은행에 축하 방문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창립 60주년’ 기업은행에 축하 방문

기사승인 2021. 07. 29. 15: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그간의 중기 지원 노력에 감사"
clip20210729150551
29일 IBK기업은행 본점을 방문한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이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왼쪽)에게 창립 60주년 축하 꽃다발을 전달하는 모습./제공=기업은행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이 창립 60주년을 맞은 기업은행에 중소기업 지원 노력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했다.

29일 서울 중구 기업은행 본점을 방문한 김 회장은 “지난해 이후 코로나19로 이례적으로 어려운 경제상황에서 기업은행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지원한 결과 이들이 위기를 극복하는 데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기업은행과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60년 동안 실물과 금융 분야에서 중소기업의 경제적 지위 향상을 위해 함께 노력해 온 것처럼 앞으로도 중소기업의 위기 극복과 경쟁력 제고를 위해 힘을 모을 것을 다짐했다.

김 회장은 “우리 경제의 성장과정에서 기업은행이 없었다면 중소기업이 어땠을지 상상이 안 된다”며 기업은행의 역할에 감사를 표했다. 이에 윤종원 기업은행장은 “지난 60년 동안 힘들 때나 좋을 때나 중소기업의 든든한 버팀목이 됐던 것처럼 앞으로도 변함없이 중소기업의 곁을 지키겠다”고 답했다.

1961년 8월 1일 중소기업은행법에 의해 설립된 기업은행은 금융권 최초로 중기대출 잔액 200조원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 특히 지난해 27만여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약 9조원의 초저금리 특별대출 공급, 중소기업 만기연장과 이자 유예, 24조원의 신규자금 공급, 건물 임대료 감면 등을 통해 코로나 위기 극복을 지원한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