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마트, 본사 건물 매각 추진…“자산의 전략적 재배치”

이마트, 본사 건물 매각 추진…“자산의 전략적 재배치”

기사승인 2021. 07. 30. 14: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061701010014610
신세계그룹 이마트가 본사 건물 매각을 추진한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와 성수동 본사 유동화를 위한 자문사인 CBRE는 최근 국내 주요 건설·개발사 등을 대상으로 본사 매각을 위한 안내서를 배포했다. 입찰은 9월로 예상된다.

성수동 본사는 연면적 9만9000㎡ 규모로 현재 이마트 본사와 이마트 성수점이 입주해 있다. 매각가는 1조원에 달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업계에서는 이마트의 본사 매각이 이베이코리아 지분 인수로 인한 투자금 확보의 필요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이마트 측은 본사 매각 결정과 관련해 “본사와 성수점 부지 재개발은 노후화된 점포를 미래형 점포로 개발해 자산가치를 극대화하고, 디지털 기업 전환을 위한 투자 자금 확보를 위해 수년 전부터 사전 계획하에 진행되고 있는 그룹 자산의 전략적 재배치 일환”이라고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