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공업지역 체계적 관리에 나선다...2023년까지 기본계획 수립

기사승인 2021. 08. 01. 11: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업지역 종합적 관리계획·활성화 방안·유형별 관리방향 등 수립
noname01휴ㅏ
인천시 공업지역 현황도/제공=인천시
인천 박은영 기자 = 인천시는 도시성장과 고용기반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공업지역의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공업지역 기본계획 수립’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이는 ‘도시 공업지역의 관리 및 활성화에 관한 특별법(도시공업지역법)’이 올해 1월 제정돼 내년 1월 6일부터 시행되는데 따른 조치다.

시는 올해 말까지 관련 행정절차를 거쳐 내년부터 관련 용역을 시작해 2023년에는 ‘인천시 공업지역 기본계획’을 확정할 방침이다.

인천시의 공업지역 면적은 67.35㎢로, 산업단지가 21.84㎢, 항만구역이 8.98㎢며 그 외 공업지역이 36.53㎢다.

공업지역은 그동안 용도지역 차원에서 관리되고 정책적 지원도 없어 열악한 근로환경은 산업경쟁력을 약화시키고 주거·공업 지역으로 혼재된 입지는 산업공간 잠식과 도시환경 악화로 공간계획의 관리문제로 심화되고 있다.

이에 시는 공업지역기본계획을 통해 공업지역의 유형별 여건에 적합한 계획적 관리·재정지원·신속한 거점개발 사업추진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시는 이 계획을 토대로 일부 공업지역에 대해 산업정비구역과 산업혁신구역을 지정해 지원기반시설 정비 및 복합적인 토지이용을 통한 산업혁신을 촉진하는 등 도시의 경쟁력을 제고하고 도시환경을 개선할 예정이다.

이원주 시 시설계획과장은 “원도심지역 내 공업지역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균형발전을 추진하겠다”며 “계획과정에 시민과 관련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검토·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