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尹 “정권교체 헌신”…국민의힘 “통큰 결단 감사”

尹 “정권교체 헌신”…국민의힘 “통큰 결단 감사”

기사승인 2021. 08. 02. 11: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의힘 대선주자 배터리는 '완충'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에 입당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회의장 배경판에 대선 주자들의 완충을 의미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연합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정권교체를 바라는 다양한 국민들과 함께 확실하게 해낼 수 있도록 모든 것을 바치고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민의힘 당 지도부와의 상견례 자리에서 “입당을 환영해주신 당과 지도부 당원 여러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국민의힘에 대선주자가 갈수록 풍성해지는 느낌”이라며 “지난주 소위 치맥회동을 하면서 대동소이라는 말을 했는데, 이정도면 대동소이가 아니라 대동단결이다”고 했다.

이어 “당대표에 취임한 후 우리 경선절차는 버스가 돼야 한다고 말했는데, 윤 전 총장께서 그 버스에 탑승해준 것이 너무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또 “이제는 버스에 타신 모든 분들에게 안락한 경험과 안전한 경험, 무엇보다도 목적지까지 문제없이 도달할 수 있도록 하는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당과 지도부의 역할임을 잘 알고 있다”며 “탑승한 버스 안에서 같이 탑승한 분들과 치열하면서도 아주 공정하고 흥미로운 경선을 진행해서 정권교체를 이루는 데 꼭 일조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제가 보수와 중도, 진보를 아우르는 큰 빅텐트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는데, 생각을 함께 해주신 중도나 진보에 계신 분들과 어떤 교감이나 상의도 없이 전격적으로 국민의힘에 입당했다”며 “그분들이 조금 상심하셨을 수도 있지만, 대승적으로 정권교체를 위해서는 역시 국민의힘이 더 보편적인 지지를 받고 있고, 정상화를 바라는 많은 국민들과 함께하는 것이 더 올바른 생각이라는 판단 하에 예상보다 좀더 일찍 입당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의힘과 함께 또 정권교체를 바라는 다양한 국민들과 함께 확실하게 해낼 수 있도록 당과 국민 여러분께 모든 걸 바치고 헌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통큰 결단, 확실한 결단을 감사드린다”며 “특히 윤 예비후보는 살아있는 정권으로부터 탄압받고 징계까지 당하면서 쫓겨났던 우리 과거의 역사를 다시 한번 되새기게 하는 상징적인 인물이기도 하다. 문재인정권의 겉과 속이 다르고, 국민을 속이는 DNA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 확실히 증명하는 분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공정을 공정으로, 비상식을 상식으로 다시 바꾸는데 주요한 역할 할 분이라고 생각한다”며 “국민의힘과 큰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내고, 대민을 다시 한번 새롭게 세우는 중심축이 돼 줄거라고 믿으면서 앞으로 큰 역할을 기대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