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의힘, 구속 피의자 사망한 국방부 미결수용시설 점검

국민의힘, 구속 피의자 사망한 국방부 미결수용시설 점검

기사승인 2021. 08. 02. 16: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성일종 의원 "순찰 간격 줄이고 구조·시설 개선해야"
국방위 국민의힘 의원들, 군 수용시설 점검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2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근무지원단 생활관 내에 있는 미결수용시설을 방문해 수용자 처우와 시설 환경 등을 점검했다.사진은 성일종 의원이 점검을 마친 뒤 나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는 모습./연합뉴스
성일종·신원식·이채익·한기호 등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2일 서울 용산 국방부 근무지원단 내 미결수용시설을 방문해 수용자 처우와 수용 환경 등을 점검했다.

이 시설은 지난달 25일 구속 수감중이던 공군 A 상사가 사망한 곳이다. A 상사는 성추행 피해 뒤 극단적 선택을 한 이 모 공군중사에게 2차 가해를 한 혐의로 구속된 상태였다. 이 사건으로 국방부의 수용자 관리 부실이 지적됐다.

성 의원은 시설을 둘러본 뒤 기자들과 만난 “1시간에 한 번씩 순찰한다고 하는데 사고를 예방하고 관리 감독을 철저히 하기 위해서는 순찰 간격을 10분이나 20분으로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또 성 의원은 “화장실은 유심히 살피지 않으면 순찰시 확인하기 쉽지 않은 구조”라며 “문고리의 높이가 상당해 문고리 부분도 바꿔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