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교보증권, 신기술사업금융업 진출

교보증권, 신기술사업금융업 진출

기사승인 2021. 08. 03. 16: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교보증권 ci한줄
교보증권이 신기술사업금융업에 진출한다고 3일 밝혔다.

교보증권은 올해 초 금융위원회 정례회의에서 ‘신기술사업금융업 진출 업무추가 승인안’이 의결됐고 금융감독원에서 라이선스 등록이 최종 완료됐다.

신기술사업금융업은 신기술 개발 또는 이를 응용해 사업화하는 유망 벤처/중소/중견기업(신기술사업자)에 투자 또는 융자를 해주는 것으로 투자조합을 결성해 직접 자금을 관리·운용할 수 있다.

이번 등록으로 교보그룹의 전략적 투자를 위한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탈(CVC) 사업 추진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교보증권은 그룹 디지털 혁신에 맞춰 인공지능, 블록체인, 클라우드, 데이터 등 디지털 관련 혁신기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또한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문화, 컨텐츠, 핀테크, 교육, 헬스케어 등 새로운 영역에도 투자를 적극 검토 할 예정이다.

교보증권은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고자 작년 10월 우리글로벌자산운용 멀티에셋팀장 출신 신희진 이사를 영입해 VC사업부를 신설하는 등 유망 벤처기업 발굴 및 투자를 준비해 왔다.

안조영 경영기획실장은 “이번 신기술사업금융업 진출로 그룹에서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생태계 확장에 기여하게 될 것이다”며 “교보그룹 양손잡이 경영전략에 맞는 신 성장 사업을 적극 발굴하고 투자해 시너지 창출을 극대화 하겠다”고 말했다.

앞으로 교보증권은 정부의 벤처기업 및 스타트업 지원 강화 등의 정책에 부응하고 혁신기업에 대한 모험자본 공급을 지속 확대해 동반성장이 가능한 투자 생태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