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대통령 퇴임 대비 청와대 경호·방호인력 65명 증원

문대통령 퇴임 대비 청와대 경호·방호인력 65명 증원

기사승인 2021. 08. 03. 17: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기에 경례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34회 국무회의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 연합뉴스
내년 5월 문재인 대통령 퇴임 이후 사저 경호·방호 등을 위해 청와대 경호인력과 방호인력이 65명 증원된다.

청와대는 3일 문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대통령 경호처와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개정령안’이 통과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경호인력은 27명 보충된다. 청와대는 “역대 퇴임 대통령에 적용되던 최초 편성 인원에 준하는 규모”라고 전했다.

방호인력은 38명 늘어난다. 이는 이전 대통령 퇴임 때의 방호인력 1개 중대(120명) 증원에 비해 3분의 1 수준이라고 청와대가 설명했다.

방호인력은 3개월 가량의 교육훈련을 거치며, 경호·방호 인력은 내년 5월 근무지에 배치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