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관광공사, 비대면 안심관광지 10곳 선정...관광객 데이터 기반 이동량 적은 지역

기사승인 2021. 08. 23. 15: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동인구가 적은 제주도 남부권의 남원읍과 효돈동 지역
남원항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가 비대면 안심관광지로 지정한 10곳중 하나인 남원항. /제공=제주관광공사
제주 나현범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는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힐링할 수 있는 비대면 안심 관광지를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한 비대면 안심 관광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안전 관광지를 선호하는 여행객의 수요에 맞춰 서귀포시 읍·면지역으로 떠나는 여행 콘셉트로 추진됐다.

23일 제주관광공사에 따르면 특히 이동통신을 기반으로 행정동에 30분 이상 체류한 관광객 데이터를 기반으로 이동인구가 적은 제주도 남부권의 남원읍과 효돈동을 중심으로 기획됐다.

제주관광공사는 관련된 자원을 찾기 위해 사전답사 등을 진행하는 한편, 지역주민 및 전문가들의 자문을 통해 총 10곳의 비대면 안심 관광지를 선정했다.

선정된 비대면 안심 관광지는 △감귤박물관_월라봉산책로 △마흐니숲길 △이승이오름 △고살리숲길 △서중천탐방로 △신흥리동백길&향나무 △영천악 △옥돔마을 △위미항 △남원항 등 총 10개소다.

선정된 10개의 관광 스팟은 비짓제주(visitjeju.net)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며, 유관기관 블로그 등 SNS 채널을 활용해 순차적으로 약 한 달간 포스팅 및 홍보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비대면 안심 관광 스팟을 연계한 추천 관광 코스를 통해 선정된 관광지를 중심으로 지역 내 주변 관광지 및 제라진-안심식당, 안전인증 숙소 등을 홍보함으로써 안전한 체류 관광을 도모하고,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마케팅도 진행한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선정된 10개의 비대면 안심 관광지, 여행 코스에 대한 홍보와 함께 방역 수칙을 지키면서 즐기는 안전한 여행 문화 확산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