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수현 수석 “대통령·청와대 끌어들이려 해도 휘말리지 않을 것”

박수현 수석 “대통령·청와대 끌어들이려 해도 휘말리지 않을 것”

기사승인 2021. 09. 15. 10: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와대2
사진 = 연합뉴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5일 “대통령과 청와대를 정치권으로 끌어들이려는, 유불리에 따라 이용하려는 것에 청와대는 휘말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날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나와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다만 박 수석은 “이 문제는 청와대가 말씀드릴 사안이 아니다”라며 “고발 사주 의혹은 사실관계가 드러나지 않은 채 서로 정치 공방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청와대가 왈가왈부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고발 사주 의혹에 박지원 국정원장 개입설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청와대 자체 조사나 감찰을 진행할 계획은 없는지 묻는 질문에도 박 수석은 “아직 그럴 계획은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박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은 이미 참모들에게 ‘정치의 계절이 왔지만 정치적 중립을 명확히 지키라’고 엄명했다”며 “부처를 향해서도 오해받을 행동을 하지 말라고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고 전했다.

박 수석은 전날 문 대통령이 최재해 전 감사원 감사위원을 새 감사원장 후보자로 지명한 것에 대해서는 “전 감사원장이 임기를 마치지 못해 당연히 조직 안정 문제와 정치적 중립 문제가 제기가 불거졌다”며 “이를 해소하기 위해 사상 최초로 감사원 내부 출신 후보자를 지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