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열차’에서 탄도미사일 발사 공개… 기동성 우수

북한, ‘열차’에서 탄도미사일 발사 공개… 기동성 우수

기사승인 2021. 09. 16. 09: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 열차서 탄도미사일 발사…북한판 이스칸데르 추정
북한이 지난 15일 철도기동미사일연대의 검열사격훈련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했다. 북한판 이스칸데르 개량형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이 화염을 내뿜으며 열차에서 발사되고 있다./ 연합
북한이 15일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철도기동대미사일연대의 훈련이었다고 16일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철도기동미사일연대는 9월 15일 새벽 중부산악지대로 기동해 800km 계선의 표적지역을 타격할 데 대한 임무를 받고 훈련에 참가했다”며 “철도미사일체계운영규범과 행동순차에 따라 신속기동 및 전개를 끝내고 조선동해상 800㎞ 수역에 설정된 표적을 정확히 타격했다”고 전했다.

정치국 상무위원인 박정천 당 비서가 훈련을 총괄했고 당중앙위 군정지도부·군수공업부와 군 총참모부·국방과학연구부문의 간부들이 참관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참관하지 않았다.

철도기동미사일은 이동식미사일발사차량(TEL)이 아닌 열차에서 발사됐다. 이 같은 ‘철도기동 미사일체계’는 소련이 개발 운용했던 발사체계와 유사한 것으로 평가된다. 북한은 궤도·차륜형 차량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이동식미사일발사대(TEL)를 개발해 운용하고 있다.

북한이 열차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장면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탄도미사일은 터널 앞에서 정차한 열차에서 발사됐다. 지난 3월 발사한 기종과 같은 ‘북한판 이스칸데르’ KN-23으로 추정된다. 공개된 ‘철도기동 미사일체계’는 4량의 기차로 구성됐다. 열차에 탑재된 미사일 발사대를 가로로 눕혀 발사 장소에선 수직으로 세워 쏘는 방식이다.

통신은 “처음으로 실전 도입된 철도기동미사일 체계의 실용성을 확증하고 새로 조직된 연대의 전투준비 태세와 화력임무 수행능력을 불의적으로 평가하며 실전행동 절차를 숙달할 목적 밑에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박 비서는 “철도기동미사일 체계는 전국 각지에서 분산적인 화력임무 수행으로 동시다발적으로 위협 세력에게 심대한 타격을 가할 수 있는 효과적인 대응타격수단”이라며 지형조건과 실정에 맞는 전법 방안을 완성하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촘촘히 깔린 철도망을 활용해 어느 지역에서든 미사일 발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동성이 높고 감시망에 노출될 확률도 낮기 때문이다. 여객용 열차로 위장한다면 군사위성에 발각될 가능성도 떨어진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전날 낮 12시 34분과 12시 39분경 평안남도 양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위반하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지난 3월 25일에 이어 올해 두 번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