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 측 ‘대장동 개발 의혹’ 정면돌파... “정략·정치공작”

이재명 측 ‘대장동 개발 의혹’ 정면돌파... “정략·정치공작”

기사승인 2021. 09. 16. 14: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재명 캠프 '검찰 표적수사·검언유착' 사례 접수
국민의힘 공세 맞불 조치
재명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성남의 대장동 개발과 관련한 특혜 의혹에 관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성남시 대장지구’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해 ‘정면 돌파’ 방침을 시사했다. 국민의힘이 관련 TF를 꾸려 현장까지 방문하자 적극 방어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 선거 캠프 총괄특보단장인 정성호 의원은 16일 BBS 라디오에서 “민간 회사의 이익이 났다는 것만 가지고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굉장히 정략적”이라고 반박했다.

캠프 대변인인 송평수 변호사는 CBS 라디오에서 “부동산 가격이 2배 이상 폭등하다 보니 (민간 사업자들이) 운이 좋아서 이익을 많이 본 것”이라며 “의혹이란 것은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

의혹을 공개 제기한 국민의힘 장기표 전 후보에 대한 법적 조치도 준비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에 7년여 근무했던 것을 이재명 후보 아들이 다닌 것처럼 허위사실이 유포됐다”며 “정치공작이 의심되는 정보의 출처도 명백하게 공개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와 별도로 이 지사 캠프에서는 검찰 표적수사·검언유착 피해사례 접수센터를 개설, 국민 피해사례를 모으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페이스북에서 “제가 정치적 표적으로 ‘찍힌’ 것은 2011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며 “알려지지 않은 유사한 피해 사례를 모아보기로 했다. 사례를 분석해 입법과제, 제도개선 과제를 도출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