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신창·온양·아산향교 추계 석전대제 봉행

기사승인 2021. 09. 17. 10: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창향교 석전대제
2019년 신창향교 석전대제 봉행 모습 /제공=아산시
아산 이신학 기자 = 충남 아산시 소재 신창향교·온양향교·아산향교가 공자 추모 2572주년 추계 석전대제를 봉행하며 지역의 안녕과 시민의 안전을 기원했다.

17일 아산시에 따르면 석전대제는 1986년 11월 국가무형문화재 제85호로 지정됐으며, 음력 2월과 8월의 상정일에 성균관과 전국 모든 향교에서 일제히 치러진다.

이번 추계 석전대제는 16일 각 향교에서 코로나19 재확산 상황에 맞춰 외부인사를 최소화하고 유림 내부인사들 위주로 진행됐다.

석전대제 행사를 준비하고 시작을 알리고 초헌관과 아헌관·종헌관이 차례로 선현들에게 술을 따르는 헌례, 분헌관들이 성현들에게 술을 올리는 분헌례에 이어 음복례, 망료례 순으로 진행됐다.

신창향교는 충청남도 기념물 제113호로 지정돼 있으며 숙종 때 창건했다는 설이 있으나 확실하지 않으며 1892년에 설립했다는 설이 일반적이다.

온양향교는 충청남도 기념물 제115호로 지정돼 있으며 본래 법곡동에 위치했으나 임진왜란 때 소실됐고 그 뒤 1610년(광해군 2년) 현재 위치로 이건했다.

아산향교는 충청남도 기념물 제114호로 지정돼 있으며 본래 아산현의 동쪽에 위치했던 것을 1575년(선조 8년)에 현재 위치로 이건했다고 전해진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