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6개 지역 49필지 대상 국토부에 표준지 증설 건의

기사승인 2021. 09. 17. 12: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토지가격 불균형 해소·공시지가 민원 감소'기대'
정읍시청사
정읍시청
정읍 박윤근 기자 = 전북 정읍시가 17일 국토교통부에 2022년도 개별공시지가 표준지 증설을 건의했다.

시는 17일 토지가격의 정확성과 적정성이 감소하고 가격의 불균형을 일으킬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이를 해소하기 위해 6개 용도지역 49필지에 대해 표준지 증설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표준지는 매년 국토교통부가 규정된 절차에 따라 대표성과 확정성이 있는 토지를 조사·평가해 표준지 공시지가를 기준으로 개별공시지가를 산정하고 있다.

시는 표준지가 증설되면 표준지 부족으로 발생하는 토지가격의 불균형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부동산 종합공부 시스템(KRAS)의 운용 개선으로 업무의 효율성 증대와 조사 기간 부족 등 조사과정의 애로사항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개별공시지가의 조사·산정 시 공시지가와 관련된 민원을 최소화하고, 토지 소유자들의 각종 부담을 완화할 수 있도록 개별공시지가 산정에 최대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읍시의 지적은 40만2530필지에 면적 693.07㎢로 2022년 개별토지가격 조사목표는 4만 4698필지(16%)가 늘어난 32만 3980필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