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우건설, 노량진 뉴타운 5구역에 ‘써밋 더 트레시아’ 제안

대우건설, 노량진 뉴타운 5구역에 ‘써밋 더 트레시아’ 제안

기사승인 2021. 09. 17. 17: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써밋더트레시아(노량진5구역) 조감도
써밋더트레시아(노량진5구역) 조감도. /제공=대우건설
대우건설이 지난 16일 입찰한 서울 동작구 노량진5구역재정비촉진구역에 하이엔드 주거브랜드를 적용한 ‘써밋 더 트레시아’를 제안했다. 대우건설이 동작구에서 하이엔드 브랜드를 제안한 것은 지난 1월 시공사로 선정된 ‘흑석11구역 재개발사업’에 이어 두 번째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17일 “노량진 뉴타운은 여의도, 광화문, 강남 등 3대 업무지구와의 접근성이 좋아 흑석 뉴타운과 함께 서울의 대표 주거단지로 주목 받는 지역”이라며 “하이엔드 브랜드 적용으로 5구역을 노량진뉴타운을 대표하는 단지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이 같이 밝혔다.

푸르지오써밋은 간결하면서도 중후한 느낌의 내·외관 디자인과 더불어 최고급 마감재와 다양한 특화시설을 적용해 지역의 랜드마크 단지로 각광 받고 있다.

현재 서울시 서초·강남·용산구와 경기 과천시 등 총 6개 단지에 공급됐다.

노량진 뉴타운은 서울 서남부지역의 핵심 입지로 향후 다수의 하이엔드 브랜드가 들어설 것으로 기대되는 곳이다.

전체 73만8000㎡ 면적에 총 8개 구역으로 구획됐다. 3개 구역(1·3·5구역)은 시공사 선정을 앞두거나 진행 중이며 5개 구역(2·4·6·7·8구역)의 경우 시공사 선정을 마쳤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푸르지오써밋은 최고의 럭셔리 주거단지로 손꼽히는 ‘한남 더 힐’ 브랜드 철학을 계승해 차별화된 고품격 주거공간 제공으로 고객의 삶의 가치와 자부심을 높여주는 명품 아파트”라고 강조했다.

이어 “엄격한 브랜드 관리로 대표 프리미엄 아파트로 위상을 공고히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우건설은 지난달 대전 성남동3구역 재개발사업을 수주해 올해 정비사업에서 2조1638억의 수주실적을 달성했다. 이번에 입찰한 노량진5구역과 입찰 준비 중인 사업들을 계획대로 수주할 경우 2017년 2조8794억을 넘는 역대 최대 수주실적 달성도 기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