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재형, 이준석과 냉면 오찬... “비단주머니 받았다”

최재형, 이준석과 냉면 오찬... “비단주머니 받았다”

기사승인 2021. 09. 18. 1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당내 대권주자 릴레이 오찬
이준석, 최재형에 "TV 토론 잘하셨다" 호평
이준석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8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냉면전문점에서 최재형 대선 경선 예비후보와 오찬회동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8일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대권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오찬을 했다. 지난 12일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전날(17일) 유승민 전 의원에 이은 당내 주자 회동의 일환이다.

이 대표는 최 전 원장의 최근 캠프 해체 선언에 대해 “캠프를 어디까지 비우나 했는데 실무진은 다 남아있더라”라고 인사했다.

그는 이어 “비우신 만큼 채워도 된다”며 “오세훈 서울시장도 다 그렇게 했다”고 격려했다. 또한 “TV 토론을 잘하셨다는 소문이 있더라”라고 호평도 내놨다.

이 대표는 오찬 이후 기자들과 만나 “모든 후보자에 공평하게 비단 주머니는 못 드려도 비닐봉지 하나씩은 드리고 있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최 원장은 “비닐봉지라고 했는데, 저에게는 비단 주머니인 것 같다”며 “앞으로 제가 정치를 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듯하다”라고 화답했다.

이 대표는 앞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입당 여부를 고민하고 있을 때 “입당 후 부인이나 장모에 대한 공격이 들어오면 비단 주머니 세 개를 드리겠다”고 말한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