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OECD, 올해 韓성장률 4.0%로 상향…물가상승률 2.2%

OECD, 올해 韓성장률 4.0%로 상향…물가상승률 2.2%

기사승인 2021. 09. 21. 19: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경제 연합자료
사진=연합뉴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에도 올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4%대로 상향 조정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2.2%로 내다봤다.

OECD는 21일 발표한 중간 경제전망에서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4.0%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 5월 제시한 3.8%보다 0.2%포인트 높인 수치다.

기획재정부는 “OECD가 한국 경제의 빠르고 강한 회복세, 1분기와 2분기 성장률 잠정치가 속보치보다 0.1%포인트씩 오르는 등 예상을 뛰어넘는 성과를 보인 점을 고려해 성장률 전망을 상향한 것”이라고 밝혔다.

OECD의 이번 전망치는 국제통화기금(IMF·4.3%), 정부(4.2%)보다는 낮지만 한국은행(4.0%), 아시아개발은행(ADB·4.0%)과는 같았다.

OECD는 델타 변이 확산을 고려해 미국, 일본 등 주요 선진국의 전망치는 하향 조정했다. 미국(6.9%→6.0%), 일본(2.6%→2.5%), G20(6.3%→6.1%) 등은 올해 성장률 전망치가 5월보다 내렸다.

OECD는 내년 한국 성장률 전망치도 2.9%로 기존 2.8%보다 0.1%포인트 높였다. OECD가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을 모두 올린 국가는 주요 20개국(G20) 중 한국과 아르헨티나, 멕시코, 스페인 등 4개국뿐이다.

OECD는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지난 5월보다 0.1%포인트 낮춘 5.7%로 제시했다. 내년 세계 경제 성장률은 기존 전망보다 0.1%포인트 오른 4.5%로 내다봤다.

OECD는 “각국의 정책적 노력과 백신 접종 등에 따라 경제 회복세가 지속하고 있으나 회복 모멘텀은 다소 둔화했다”며 “델타 변이는 빠른 속도로 확산하고 있으며 백신 접종률에 따라 국가별 경제적 영향이 상이하다”고 평가했다.

향후 정책 방향에 대해서는 “국가별 경기 상황 등을 고려해 적극적인 거시정책을 지속해야 한다”며 “통화정책은 명확한 포워드 가이던스(선제안내) 아래 완화적 기조를 유지하고, 재정정책은 높은 불확실성을 고려해 성급한 조기 정책 전환은 지양하고 경기 상황 등에 따라 유연하게 운용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OECD는 최근 인플레이션 우려를 고려해 이번에 G20 수정 물가 전망도 발표했다. G20 물가상승률 전망치는 올해 3.7%, 내년 3.9%로 기존 전망보다 각각 0.2%포인트, 0.5%포인트 올렸다. 올해 한국의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기존보다 0.4%포인트 높인 2.2%로 제시했다. 내년 전망치도 기존보다 0.4%포인트 올려 1.8%로 언급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