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셀트리온, 렉키로나 변이 효능 시험 속도…이달 중 결과 분석

셀트리온, 렉키로나 변이 효능 시험 속도…이달 중 결과 분석

기사승인 2021. 09. 22. 10: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셀트리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CT-P59·성분명 레그단비맙)의 환자 대상 효능 분석 결과를 이달 중 도출한다.

22일 제약·바이오업계와 회사 측에 따르면 셀트리온은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한 치료제 개발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에 따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정식 품목허가를 한 렉키로나 뿐 아니라 변이에 대응할 수 있는 칵테일 항체 ‘CT-P63’의 임상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셀트리온 CI
셀트리온은 이달 중 폴란드에서 ‘CT-P63’의 안전성 등을 확인하기 위한 임상 1상을 시작한다. 임상 1상은 건강한 성인 24명을 대상으로 CT-P63과 위약(가짜약)을 비교해 안전성 등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연내 결과 도출이 목표다.

CT-P63은 셀트리온이 코로나19 항체치료제의 개발 초기에 확보한 중화항체 후보군에서 발굴한 항체로, CT-P63을 렉키로나의 ‘백업’ 개념으로 개발중이다. CT-P63과 렉키로나를 병용 투여해 다양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CT-P63은 비임상 시험 등에서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해서는 중화능이 떨어지지만, 변이에 대해서는 더 강한 중화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셀트리온은 델타 변이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렉키로나의 효능 분석 결과를 이달 중에 도출할 계획이다. 델타 변이가 우세종으로 자리를 잡기 시작한 지난 7월 중순 이후부터 셀트리온은 렉키로나를 투여받은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효능분석을 실시해 왔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이번 연구는 렉키로나를 투여받은 코로나19 환자 대상의 일종의 후향적 연구”라며 “이달 중에 결과 분석을 마무리할 예정이지만 공개 시점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