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뭉쳐야 산다”…韓 수소경쟁 시대, ‘합종연횡’이 대세

“뭉쳐야 산다”…韓 수소경쟁 시대, ‘합종연횡’이 대세

기사승인 2021. 09. 23.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에쓰오일·삼성물산 신사업 손잡아
SK이노·석유공사 'CCS' 머리 맞대
포스코·GS·두산重·서부발전 협업
수소모빌리티
지난 8일 오후 경기 고양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수소모빌리티 전문 전시회인 ‘2021수소모빌리티+쇼’가 진행되고 있다./송의주 기자 songuijoo@
수소 사회가 도래할 것으로 예측되면서 기업들이 수소경제 주도권 잡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특히 수소의 생산 및 운송·저장·활용을 아우르는 수소 밸류체인을 구축하기 위한 기업들의 ‘합종연횡’이 유행처럼 번지는 모양새다. 수소 산업 선점을 위한 불필요한 경쟁보다 기업 간 협업을 통한 시너지 효과에 힘을 모으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에쓰오일은 삼성물산 상사부문과 손잡고 탄소중립과 에너지 신사업 개발에 본격 나선다. 양사는 지난 17일 ‘친환경 수소 및 바이오 연료 사업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수소 인프라 구축을 비롯해 수소 공급·운영 사업 개발, 해외 청정 수소·암모니아 도입, 유통 모델 사업 등을 함께 모색한다.

이와 함께 탈탄소 차세대 에너지 사업에도 다각적으로 협업한다. 고효율 수소 연료전지 공급을 위한 연구개발(R&D)과 선제적 공동 투자를 검토하는 한편, 친환경 바이오 디젤과 바이오 항공유를 개발할 예정이다. 또 해외 인프라를 활용한 원료 소싱을 통해 생산 및 마케팅 분야의 협력 체계도 구축해나간다는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16일 한국석유공사와 탄소 문제 해결을 위한 ‘탄소 포집 및 저장(CCS)’ 사업 추진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동해가스전 CCS 실증모델 개발과 향후 사업 확장을 위한 연구를 공동 수행하기로 했다. 또 공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동해가스전 CCS 실증 사업의 최적 모델을 도출하고, CCS 사업 기술 및 사업성을 검토한다.

포스코그룹도 GS그룹과 사업 협력을 통해 수소 분야 미래 성장 기반을 강화한다. 양사는 해외프로젝트 공동 참여 및 신규 수요처 발굴 등 블루·그린수소 생산부터 저장·운송·활용에 이르기까지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경쟁력을 강화하고, 국내 수소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양사가 보유한 벤처 투자 인프라를 활용한 수소 분야 유망기업 공동 발굴, 주요 사업장 탄소저감 활동 추진 등 폭넓은 분야에서 협업을 이어갈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은 한국서부발전과 국내 친환경 수소터빈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맺고 국내 기술을 기반으로 한 수소 연소기와 수소터빈을 개발, 관련부품 양산기술도 확보할 예정이다. 한국서부발전은 수소 연소기 및 수소터빈 적용을 추진한다. 양사는 두산중공업이 개발하고 있는 중·소형 수소 전소 터빈 실증 기반을 구축하는 데 적극 협력하고, 중소·중견기업의 수소터빈 관련 기술 개발과 국내외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로 했다.

수소모빌리티
지난 8일 오후 경기 고양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2021수소모빌리티+쇼’가 진행되고 있다./송의주 기자 songuijoo@
SK그룹 역시 수소 사업 핵심 기술 확보를 통한 글로벌 수소 시장 공략에 나선다. 이를 위해 수소 관련 원천 기술을 보유한 해외 기업 투자와 글로벌 파트너십 체결 등을 통해 수소 사업 경쟁력을 조기에 확보하고, 이를 기반으로 중국·베트남 등 아시아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SK는 올해 초 친환경 에너지 기업 M&A를 진행, 미국 수소기업인 플러그파워를 인수하며 최대주주에 올랐다. 지난 6월에는 세계 최초 청록수소 생산에 성공한 미국 모놀리스사에도 투자하면서 수소 영역 확대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각기 다른 역량을 보유한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하고, 수소경제 전환과 글로벌 진출에도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며 “향후 지속적으로 외연이 확장될 경우 기업 간 협력 사례는 계속 늘어날 전망”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