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송가인→우영까지 ‘풍류대장’ 심사위원 7인 공개 “국악의 새로운 길 찾는다”

송가인→우영까지 ‘풍류대장’ 심사위원 7인 공개 “국악의 새로운 길 찾는다”

기사승인 2021. 09. 23. 13: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풍류대장
‘풍류대장’ 7인의 심사위원들이 신명나게 놀아볼 준비를 마쳤다./제공=KTBC
‘풍류대장’ 7인의 심사위원들이 신명나게 놀아볼 준비를 마쳤다.

JTBC ‘풍류대장-힙한 소리꾼들의 전쟁’(이하 ‘풍류대장’)측은 23일 김종진·이적·박정현·성시경·송가인·우영·솔라 등 심사위원 7인의 따뜻하면서도 흥이 넘치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풍류대장’은 국악과 대중음악의 크로스오버를 통해 국악이 가진 멋과 맛을 보여줄 대한민국 최초의 국악 크로스오버 경연 프로그램이다. 신명나는 ‘K흥’으로 무장한 실력파 소리꾼들이 한데 모여 국악의 신세계를 연다.

제작진은 다양한 음악적 스펙트럼과 즐기는 국악이 무엇인지 보여줄 고수들이 진검승부가 펼쳐지는 만큼 심사위원 선정에 심혈을 기울였다. 7인의 심사위원들은 국악과 대중음악의 크로스오버에 대한 높은 기대와 함께 막중한 책임감도 내비친 바 있다.

그런 가운데 실력파들 무대에 눈을 떼지 못하는 심사위원들의 훈훈한 모습이 포착됐다. 앞서 공개된 티저에서 출중한 참가자들의 무대에 “한국 대중음악의 새 역사를 쓸 것”이라고 자신했던 김종진, 신중함이 엿보이는 진지한 눈빛에는 카리스마가 넘친다.

무대에 홀린 듯 눈빛이 빛나는 이적과 박정현, 정확한 심사를 위한 날카로운 눈빛과 달리 흐뭇한 미소를 짓고 있는 성시경, 참가자들의 이력을 꼼꼼히 살펴보는 송가인, 깊은 생각에 빠진 우영과 환한 미소로 멋있는 무대에 화답하는 솔라까지 심사위원들의 각양각색의 표정만 봐도 ‘풍류대장’에 대한 기대가 높아진다.

또 국악계를 평정한 고수 중의 고수들이 펼쳐낼 진검승부를 예고했다. 심사위원들이 입을 모아 “신들의 전쟁 같다”라고 극찬한 경연 참가자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티저 영상을 통해 일부가 깜짝 공개된 것.

국립창극단 인기 스타이자 국악계 아이돌인 김준수부터 ‘팬텀싱어3’를 통해 국악의 진수를 선보인 대체불가 보이스의 고영열, 전통음악과 팝적인 요소를 결합해 ‘조선팝 창시자’라 불리는 서도밴드, 세계가 주목하는 월드 뮤직 밴드 고래야 등 쟁쟁한 아티스트들이 총출동해 진정한 풍류가 무엇인지 ‘K흥’의 에너지로 무대를 꽉꽉 채운다.

제작진은 “정답과 한계가 없는 크로스오버 경연, 대중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국악의 진정한 매력을 찾아낼 소중한 시간이 될 것”이라며 “제대로 놀 줄 아는 ‘힙’한 소리꾼들, 풍부한 음악적 식견과 다양한 무대 경험을 바탕으로 이들과 함께할 심사위원 7인의 시너지가 어떤 레전드 무대를 탄생시킬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풍류대장’은 ‘히든싱어’ ‘팬텀싱어’ ‘슈퍼밴드’ 등 음악 예능을 성공리에 이끈 전현무가 MC를 맡았다. 오는 28일 오후 9시 첫 방송.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