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로 태안군수 “성일종 국회의원은 공개 사과하라…‘공 가로채기’ 말도 안돼”

기사승인 2021. 09. 23. 14: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속도로 건설은 민선7기 태안군의 일관된 공약사항, 성일종의원 주장 사실무근
언어폭력은 군민 전체를 무시하는 처사, 태안군민 명예회복 위해 대군민 사과요구
가세로 태안군수, 성일종 국회의원에 대군민 공개사과 촉구...
가세로 태안군수(오른쪽 네번재)와 태안군의회의원들이 23일 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불거진 태안 고속도로 보도자료 관련 성일종 국회의원의 ‘막말 논란’에 유감의 뜻을 밝히고 진정성 있는 공개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이후철 기자
태안 이후철 기자 = 가세로 충남 태안군수가 최근 불거진 태안 고속도로 보도자료와 관련해 성일종 국회의원의 ‘막말 논란’에 유감의 뜻을 밝히고 진정성 있는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가세로 군수는 23일 군청 중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태안 고속도로 건설 관련 민선7기 태안군 공직자들의 피나는 노력을 ‘공적 가로채기’라고 폄훼한 성일종 의원의 말을 반박했다.

성일종 의원은 최근 국토교통부가 ‘태안축’이 포함된 ‘제2차 국가도로망 종합계획’을 최종 확정지은 후 태안군이 배포한 보도자료를 보도한 모 언론기자에 연락해 ‘태안군의 역할이 없었다’며 따지고 가사수정 요구 등 막말로 항의해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가 군수는 “세상에는 금도가 있고 정치에도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며 “사회적인 매장을 뜻하는 ‘죽여 버리겠다’는 말은 정치인이 제3자에게, 특히 언론인에게 쓸 수 있는 말은 아니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의원의 인신공격성 험담과 입에 담기 어려운 언어폭력, 기사 수정을 요구하는 태도로 군민께서 받았을 충격과 허탈감을 위로하고 태안 고속도로 건설에 맹활약해준 군 공직자들과 함께해 주신 태안군민과 언론인 등을 대변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말문을 열었다.

가 군수는 ‘태안 고속도로 계획 관련 공과 가로채기’에 대해서는 “고속도로 건설은 민선7기 태안군이 일관되게 추진해 온 공약사항으로 성일종 의원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또 “2019년 초 세종시에서 열린 전국 민주당 시장군수 회의에서 당시 이해찬 당대표에 이 부분을 정식으로 건의했으며 같은해 3월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 노선 수요조사 시 해당 노선 지정을 건의했다”며 “이어 6월 국회의원회관에서 성일종 의원과 공동으로 ‘국회 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였다”고 언급했다.

그는 “국토연구원, 한국교통연구원, KDI 등을 방문해 정책 건의, 조한기 위원장을 비롯해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인 진선미 위원장, 정세균 국무총리, 추미애 민주당 전 당대표, 홍영표 민주당 전 원내대표, 박영순 건교위원, 윤호중 현 원내대표, 양승조 도지사를 만나 고속도로 신규 지정을 강력히 건의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제가 공약으로 내세웠던 광개토대사업 추진으로 교통분야에서 두드러진 성과가 많아 성일종 의원이 예민한 부분도 있을 것으로 본다”며 “그렇다해도 저와 충남도, 그리고 공직자 및 양승조 지사의 노력을 한순간에 짓밟는 행위는 있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특히 “17일 성일종 의원의 언행으로 군민들은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었다”며 “저와 군민에게 진정성 있는 사죄로 지역의 안정을 위해 노력해 주고 시장군수와 국회의원이 종속관계가 아닌 협력의 대상임을 재고해 낮은 자세로 겸허하게 정치해 달라”고 강조했다.

가 군수는 “이번 회견은 자연인 가세로의 입장이 아닌 태안군수로서 잘못된 부분은 정확히 짚고 빠른 치유를 통해 새로운 도약을 염원하기 위한 것”이라며 “태안군민의 명예와 자존심을 최단시간에 되살릴 수 있도록 성일종 의원의 공개사과를 요구하며, 지역발전을 위한 군수와 국회의원의 책무를 인식해 앞으로 이러한 일이 재현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