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근대 여성과 청년, 문학 서적·신문·잡지로 재조명

근대 여성과 청년, 문학 서적·신문·잡지로 재조명

기사승인 2021. 09. 26. 06: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립중앙도서관, 11월 21일까지 기획전 선보여
ㅇ
국립중앙도서관은 문학 서적, 신문, 잡지로 근대 여성과 청년을 재조명한 기획전 ‘근대, 그 시절 여성과 청년을 읽다’를 오는 11월 21일까지 본관 1층 전시실에서 연다.

‘탁류’ ‘생명의 과실’ ‘무정’ 등 근대 문학 단행본 9종 10책과 ‘청춘’ ‘신여성’ 등 근대 잡지 7종 9책을 선보인다.

전시는 나혜석이 쓴 ‘경희’, 강경애가 지은 장편소설 ‘인간문제’ 등으로 주체적 삶을 추구한 근대 여성을 살핀다. 또 남성 중심 사회에 대항하고자 한 여성 작가 김명순, 김일엽 등도 소개한다. 1920∼1930년대 여학생 수, 직업별 임금과 노동시간, 신여성이 밝힌 이상형 등 다양한 통계 자료도 공개한다.

변화와 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제에 대응한 근대 시기 청년 모습은 이광수의 ‘무정’을 비롯해 염상섭 작품인 ‘삼대’, 채만식 소설 ‘만세전’ 등으로 들여다본다.

근대 문인과 예술가들이 교류한 다방인 ‘끽다점’을 새롭게 연출하고, 문학 작품을 읽을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