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0월의 꽃 국정감사… 중후장대 ‘뜨거운 감자’는?

10월의 꽃 국정감사… 중후장대 ‘뜨거운 감자’는?

기사승인 2021. 09. 24. 11: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탄소 배출 저감 등 환경문제 화두
중화학기업 CEO 줄줄이 소환 예고
포항제철소 질소가스 누출 근로자 4명 사망
제공=포스코
내달 1일부터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국정감사가 시작되는 가운데 중후장대 기업들의 주요 이슈는 환경(수소) 부분이 될 것으로 점쳐진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내달 국정감사 시즌을 앞두고 국회는 증인·참고인을 막바지 조율 중이다. 이에 관련기업들의 최고경영자(CEO)들이 줄줄이 소환될 것으로 점쳐진다. 특히 중후장대 산업의 경우 환경 이슈들이 집중 거론될 전망이다.

주요 대기업 CEO들에 대한 증인 신청 규모가 가장 큰 상임위는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다.

우선 환경부 국감에는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 이순형 세아그룹 회장 등 철강업계 CEO들이 대거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온실가스 배출과 관련해 정부가 추진 중인 온실가스감축목표(NDC) 계획 및 이행방안에 대해 질의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철강업이 온실가스 배출 1위 산업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는 만큼 이들에 대한 난타전이 예상된다. 실제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다수의 의원실로부터 중복 증인 신청을 받은 상태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에 대해선 환경 법규 준수 여부와 상습적인 법령 위반 실태에 대한 질문이 이뤄질 전망이다.

고용부 국감에서는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 등이 증인 신청 리스트에 올랐다.

안동일 사장은 불법파견 문제와 관련해 집중 포화를 맞을 전망이다. 현대제철은 현재 비정규직 채용 문제를 두고 민주노총 금속노조 조합원들과 갈등을 빚고 있다. 조합원들은 본사 정규직 채용을 주장하며 한 달이 넘도록 당진제철소 통제센터 불법점거를 이어가고 있으며, 이에 맞서 사측은 200억원대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등 강대강 대치가 지속되고 있다. 최근 제조업 내 비정규직의 직접고용이 화두로 떠오른 만큼 집중포화가 예상된다.

이어 박지원 회장에게는 고용감소의 원인 파악과 고용증가를 위한 대책, 조원태 회장에겐 직장내 성희롱 문제에 대한 질의가 잇따를 예정이다. 지난 5월 고용부는 대한항공 직장 내 성희롱 사건에 대해 시정지시와 과태료 부과를 결정한 바 있다.

이 밖에 정무위에서는 김학동 포스코 대표이사 사장(철강부문장)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농어촌상생협력기금의 출연 촉구와 관련한 질의가 예상된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올초 ‘코로나 이익공유제’의 모범 사례로 상생기금을 언급한 바 있어 부실한 운영실태 등이 조명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김영무 한국해운협회 부회장과 이관섭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이 해운업계 공정위 과징금과 관련해 출석이 예고된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탄소 배출 저감 정책을 대대적으로 내세우고 있는 만큼 국감에서도 관련 부분에 대한 강도높은 질책이 예상된다”며 “산업 특성상 탄소 배출이 많을 수 밖에 없는 중후장대 기업들은 촉각을 기울이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환노위는 오는 27일 국감 증인을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