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재택치료 전국 확대…확진자 3000명 나와도 대응 가능”

정부 “재택치료 전국 확대…확진자 3000명 나와도 대응 가능”

기사승인 2021. 09. 24. 14: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시, TF 꾸리고 구청별 전담반 운영…전국 805명 재택치료 중
경기 가장 많은 565명…경기·강원, 성인으로 대상 확대
수도권 전담치료 병상 추가 확충…중증환자 전담병상 가동률 52.8%
'덕분에'
17일 오전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인 경기도 평택 박애병원 중환자실에서 의료진이 환자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 장기화를 대비해 경증 환자에 대한 재택치료가 전국으로 확대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4일 정례브리핑에서 “17개 지자체에 재택치료 계획 제출을 요청했고, 전날까지 13개 지자체가 계획서를 제출했다”며 “오늘 서울시에서 재택치료 전담 태스크포스(TF)를 만들고 구청별로도 재택치료 전담반을 운영할 계획을 전했다”고 밝혔다.

재택치료는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무증상 내지 경증인 경우 집에 머물며 자가 치료를 하다가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방역 당국과 상담을 거쳐 의료기관 내 의사와 대면 진료를 하는 방식이다. 이는 코로나19 유행 규모가 지속적으로 커질 경우 뒤따를 수 있는 병상 부족 문제를 해결할 방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현재 재택치료를 활용하는 지자체는 총 9곳이다. 지난 23일 기준으로 805명이 재택치료 중이며 지역별로는 경기 565명, 서울 155명, 인천 49명, 대전·강원 각 9명, 충북·충남 각 6명, 세종과 제주 각 3명으로 집계됐다.

현재까지 대부분의 재택치료는 무증상·경증이면서 소아 고위험군이 아닌 만 12세 이하 아동 확진자나 돌봄이 필요한 자녀가 있는 성인 확진자에게 제한적으로 허용됐지만, 점차 대상을 확대한 지자체도 나오고 있다.

경기도와 강원도에서는 재택치료 운영 범위를 소아와 보호자뿐 아니라 성인을 대상으로 확대해 운영 중이다. 또 전담조직을 구성하고 간호사와 의사 등 의료인력을 직접 채용해 재택치료 대상자의 건강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방대본은 “재택치료하는 분을 치료할 수 있는 특별생활치료센터도 구성할 계획”이라며 “재택치료를 원하시는 확진자는 해당 지자체에 재택치료 의사표시를 해주시길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방역당국은 ‘병상 확보와 관리’에도 힘을 쏟고 있다.

중대본은 “앞으로 수도권에서 중환자 전담치료병상 22병상과 감염병 전담병원의 42병상을 추가로 확충할 예정”이라며 “비수도권에서도 병상 확보 현황을 점검하고 병상 운영에 따른 의료인력 수요도 파악할 계획”이라 말했다. 또 “지금도 신규 확진자 2500명 정도가 나오면 수용이 가능하고, 예정대로 병상을 확보하면 약 3000명의 신규 확진자에 대해서는 대처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중대본에 따르면 23일 기준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 병상 가동률은 52.8%으로, 전체 969개 중 457개의 병상이 비어 있는 상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