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美 백악관, 반도체 회의서 ‘기업 내부자료’ 제출요구…“불응 시 강제 수단 동원”

美 백악관, 반도체 회의서 ‘기업 내부자료’ 제출요구…“불응 시 강제 수단 동원”

기사승인 2021. 09. 24. 14: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글로벌 반도체 기업 참여한 'CEO 서밋'
미 상무부 "시장 투명성 위해 기업 정보 제출해야"
반도체 업계 "미국 압박 공세 계속될 것으로 전망"
clip20210924143715
바이든 행정부가 유례없는 반도체 부족 현상에 대응하기 위해 세 번째 반도체 대책회의를 소집했다. 사진은 실리콘 웨이퍼를 들고 반도체 회의를 진행하는 바이든 대통령. /사진=연합
미국 행정부가 백악관에서 열린 ‘CEO 서밋’ 화상회의에서 글로벌 반도체 기업들에게 공급망 관련 내부 정보를 요구했다. 이에 국내외 산업계는 기업 내 영업 비밀 노출 우려에 난색을 보이고 있다.

24일 외신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 주재하에 반도체 공급망 회의가 화상으로 열렸다. 회의에는 삼성전자, TSMC, 인텔,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등 정보기술(IT)·반도체 업계와 GM, 도요타, BMW, 다임러AG 등 자동차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는 비공개로 진행돼 회의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미 상무부가 기업들에게 반도체 시장 투명성을 이유로 45일 내로 반도체 재고와 주문, 판매 등과 관련된 정보를 제출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통신은 회의 직후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부 장관이 “공급망에 대한 정보는 반도체 공급망 병목현상이 있는 곳을 식별할 수 있게 하고 문제를 예측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정보를 요구하기 위한 다른 방법이 있지만 다른 방법을 사용하지 않기를 바란다. 하지만 해야 한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는 기업들이 정보공개에 자발적으로 응하지 않을 경우 강제 수단을 동원할 수도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기업들은 회의에서 “글로벌 칩 부족을 최대한 빠르고 효율적으로 해결하고, 자동차 반도체 공급망의 투명성과 탄력성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미 상무부의 정보 공개 요청에 대해서는 대다수 기업들이 내부 정보 유출 우려에 난감한 입장을 표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업계에선 기업들이 미국의 요구에 응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바이든 행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제조 등에 있어 동원했던 국방물자생산법(DPA)을 동원해 기업의 정보 제출을 강제하는 방안까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반도체 부족 현상을 해소하기 전까지는 미국의 압박 공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안기현 반도체산업협회 전무는 “미국이 주요 시장인 대다수 기업들은 바이든 행정부 요구에 부담을 느껴 결국 기업 내부자료를 건낼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이 45일의 기한을 제안한 것은 반도체 사이클 주기가 90일이기 때문에 절반으로 나눈 날짜로 보여 반도체 공급 문제를 빨리 해결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