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은행권 가계대출 관리에도…9월 중 증가폭 확대

은행권 가계대출 관리에도…9월 중 증가폭 확대

기사승인 2021. 10. 13.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담대가 증가액 대부분 차지
"가계대출 수요 여전히 높아"
은행 가게 대출
은행 가계대출./제공=한국은행
9월 중 은행권의 가계대출 증가폭이 전월 대비 확대됐다. 8월말부터 일부 은행들의 대출 상품 중단 등 가계대출 관리가 시작됐지만, 여전히 가계대출 수요가 높은 수준이라는 평가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9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9월 은행권의 가계대출 잔액은 1052조7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6조5000억원 늘었다. 8월 중 6조2000억원 늘어난 것과 비교해 증가폭이 소폭 확대된 모습이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이 5조7000억원 늘면서 증가액 대부분을 차지했다. 주담대는 주택매매 및 전세거래관련 자금수요가 이어지면서 전월 수준의 증가세 지속됐다. 신용대출 등이 포함된 기타대출은 8000억원 늘었다. 전월 증가 규모(3000억원)보다 확대됐으나, 금융권의 가계대출 관리 강화 등으로 소폭 증가에 그쳤다.

박성진 한국은행 금융시장국 시장총괄팀 차장은 “일부 은행들의 일부 대출상품 취급 중단 등 조치는 9월 기타대출을 중심으로 일부 감소 요인으로 작용했다”면서 “정부와 은행권의 가계대출 관리 조치가 있지만, 가계대출을 찾는 수요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 증가 추이를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9월 중 은행의 기업대출 증가 규모는 7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차주별로 살펴보면, 대기업 대출은 분기말 대출 일시상환 등 계절성 요인이 있었음에도 기업들의 운전자금 수요 확대 등으로 3000억원 늘었다. 중소기업 대출 또한 코로나19 금융지원이 지속되고 시설자금 수요가 확대되면서 7조4000억원 증가했다.

직접금융 시장을 통한 조달은 회사채가 금리 상승 전망에 따른 선발행 수요 등으로 2조원 규모의 순발행으로 전환했다. 주식 발행 규모는 1조8000억원으로 전월 6조6000억원보다 상당폭 축소됐다. 지난달 크게 늘었던 기업공개(IPO)가 감소한 탓이다.

9월 중 은행 수신은 18조2000억원 늘어 전월에 이어 증가세를 이어갔으며, 자산운용사 수신은 8월중 -10조원에서 9월 중 -2조5000억원으로 소폭 감소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