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 “이재명 면죄부 수사 좌시 않을 것…검찰에 분명히 경고”

윤석열 “이재명 면죄부 수사 좌시 않을 것…검찰에 분명히 경고”

기사승인 2021. 10. 15. 09: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석열, 경기도당 간담회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14일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국민의힘 도당위원회에서 열리는 ‘경기도당 주요당직자 간담회’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5일 “26년 검사 생활에 이런 수사 방식은 처음 본다”며 “‘이재명 면죄부 수사’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장동 사업 비리의 주요 관련자이자 로비 의혹의 핵심인 김만배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검찰이 이대로 가면 명캠프 서초동 지부라는 말까지 듣게 생겼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뇌물 755억원, 배임 1100억원이라는 거대 비리를 수사하면서 김만배를 딱 한번 조사했다”며 “문 대통령이 ‘신속·철저히 수사하라’고 한 마디 하자 수사를 하다 말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가 바로 기각됐다. 무슨 수사를 이렇게 하느냐”고 질타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지시 중 ‘철저’는 빼고 ‘신속’만 따르려다 이런 사고가 난 것 아니냐”며 “체포된 피의자도 아닌데 쫓기듯이 영장을 청구한 것은 신속하게 윗선에 면죄부를 주라는 하명에 따른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김만배의 영장을 청구하면서 곽상도 의원 아들에게 준 돈 50억원을 뇌물로 적시해놓고도 정작 곽상도 의원에 대한 직접 조사를 하지 않았다. 김만배의 온갖 거짓 변명을 깨기 위한 최소한의 보완 수사도 건너뛰었다”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이상한 점들은 이뿐이 아니다”라며 “대장동 게이트 수사를 하면서 20여일 넘게 성남시청 압수수색을 하지 않는 것이 대표적인 사례”라고 꼬집었다.

그는 “성남시청에 대장동 개발 관련 보고 문건들이 뻔히 남아 있는데 압수수색을 하지 않고 뭉개는 이유가 무엇이냐. 증거인멸할 시간을 벌어주고 있는 것이냐. 배임의 공범을 밝히겠다면서 성남시청 압수수색을 하지 않는 것은 일부러 구속영장을 기각 당하겠다는 얘기”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윤 전 총장은 “서울중앙지검장은 이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을 수원지검으로 이송해 버렸다”며 “대장동 특혜 개발에서 얻능 수익이 이 후보의 변호사비로 흘러갔을 수도 있다는 것이 의혹의 핵심인데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만 따로 떼내어 수원지검으로 보내다니 도무지 이해가 안 된다”고 의구심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이러니 김만배가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한 3년 정도 살 것이라고 장담했다는 말까지 나온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대검 수뇌부. 서울중앙지검 수사 관계자들에게 분명히 경고한다”며 “ 철저히 수사하라. 이렇듯 국민의 소중한 재산을 공권력을 동원해 약탈한 혐의를 눈감고 넘어간다면 여러분들도 공범이다. 이러다가는 여러분도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라”고 경고했다.

윤 전 총장은 “수사팀은 국민의 신뢰를 이미 잃고 있다. 권력에 굴복하는 수사가 계속된다면 특검으로 갈 수 밖에 없다. 70퍼센트가 넘는 국민들이 검찰 수사팀을 믿지 못하고 특검을 요구하는 것은 검찰 수사팀 스스로 자초한 것”이라며 “ 국민을 두려워하지 않고 권력자를 두려워하는 검찰은 존재가치가 없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