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대통령, 기시다 일본 총리와 첫 정상통화 “강제징용, 법적해석 차이 있는 문제”

문대통령, 기시다 일본 총리와 첫 정상통화 “강제징용, 법적해석 차이 있는 문제”

기사승인 2021. 10. 15. 23: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대통령 "외교적 해법 모색 바람직, 소통 가속화 하자"
기시다 "솔직한 의견 교환, 허심탄회한 소통 중요"
문재인 대통령, 기시다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 통화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관저 회의실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통화를 하고 있다(왼쪽사진). 오른쪽 사진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문 대통령과 첫 전화 통화를 마친 뒤 관저 로비에서 취재진에게 통화 내용을 설명하는 모습.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기시다 후미오 새 일본 총리와의 첫 정상통화에서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의 적용 범위에 대한 법적 해석에 차이가 있는 문제”라며 “양국 간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시다 총리와 약 30분간 통화를 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서도 “피해자 분들이 납득하면서도 외교 관계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는 해결책을 모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양국이 해결할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관계가 몇몇 현안들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의지를 갖고 서로 노력하면 함께 극복해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외교당국 간 협의와 소통을 가속화하자”고 했다.

이에 기시다 총리는 강제징용 문제와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의 입장을 설명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기시다 총리는 문 대통령과의 솔직한 의견 교환을 평가하고, 외교당국 간 소통과 협의 가속화를 독려하겠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북한 문제와 관련해 “북한의 핵 미사일 능력 증강을 막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달성하기 위해 북한과의 대화와 외교를 빨리 재개할 필요가 있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조건없이 직접 마주하겠다는 기시다 총리의 의지를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북한의 핵·미사일 활동이 지역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에 위협이 된다”며 “외교적 노력이 중요하고 북·미 대화가 조기에 재개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통화에서 일본에 대해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가치를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이웃 국가로서, 동북아 지역을 넘어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도 함께 협력해야 할 동반자”라고 평가했다.

또 “한반도 문제 이외에도 코로나 위기와 기후변화 대응, 글로벌 공급망 문제 등 새로운 도전과제에 맞서 양국이 함께 대응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희망이 있는 미래로 열기 위해서는 협력을 공고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국민들 간의 긴밀한 교류가 한·일관계 발전의 기반이자 든든한 버팀목임을 강조하고, 특별입국절차 재개 등 가능한 조치를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와 자주 소통할 수 있기를 희망하며, 직접 만나 양국 관계 발전 방향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코로나 대응 및 한·일 간 왕래 회복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화답하며, 양국 정상 간 허심탄회한 소통이 매우 중요하다는 데 공감을 표했다.

두 정상은 이날 기시다 총리 취임 후 12일째에 정상통화를 했다.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 취임 때와 비교하면 사흘이 늦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