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日기시다 총리,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 봉납 강행

日기시다 총리,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 봉납 강행

기사승인 2021. 10. 17. 08: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093001002587700150761
일본 새 총리에 오르게 된 기시다 후미오. /AP연합
해마다 논란을 빚는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 참배와 관련해 유보적인 입장을 취해왔던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 공물 봉납을 강행했다.

기시다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의 추계 예대제(제사)가 시작된 17일 ‘마사카키’라는 공물을 봉납했다고 일본 공영 NHK 등이 보도했다. 마사카키는 신단이나 제단에 바치는 비쭈기나무(상록수의 일종)를 일컫는다. 앞서 기시다는 자민당 총재 선거 전 이웃나라의 반발을 불어올 수 있는 신사 참배를 놓고 “시기와 상황을 고려해 참배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는 유보적인 입장이었다.

그러나 총리 취임 후 곧바로 예대제에 봉납을 함으로써 결국 주변국 외교에서는 아베 신조 정권과 달라지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아베 전 총리는 2차 집권 이듬해인 2013년 야스쿠니 신사를 직접 참배했다. 이후에는 재임 중 공물만 봉납하다가 퇴임 뒤 태평양전쟁 종전일과 춘계 및 추계 예대제 때 매번 직접 참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9일 결선 투표 끝에 자민당 총재가 된 기시다는 지난 4일 임시 국회를 거쳐 제100대 일본 총리에 올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