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가·환율 상승에 소비진작책까지…이달 물가 3%대 상승하나

유가·환율 상승에 소비진작책까지…이달 물가 3%대 상승하나

기사승인 2021. 10. 18.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제 유가·환율 상승 이어져
정부 소비진작책도 상승압력
'물가 상승폭 커질까?'
사진은 10월 3일 서울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상품들./연합뉴스
최근 국제 유가와 달러 환율 상승세가 이어지며 이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대가 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는 가운데, 정부가 ‘위드코로나’에 따른 소비진작책까지 준비하고 있어 물가 상승을 부채질 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기재부는 15일 ‘10월 경제동향(그린북)’을 통해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석유류 등의 상승세 지속으로 1년 전보다 2.5%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연중 최고치인 2.6%를 기록한 7월, 8월보다는 주춤했지만 여전히 높은 상승률을 보인 것이다. 특히 올해 4월 2.3%의 물가 상승률을 기록한 이후 6개월 연속 2%대 상승률을 기록 중인데, 이는 2012년 6월 이후 처음이다.

김영훈 기재부 경제분석과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10월 물가는 정책적인 요인에 따른 기저 요인이 작용할 것으로 예상되고 국제유가와 환율이 오른 상황이라 상방 압력이 높은 게 사실”이라며 “이런 요인들로 인해 3%대 물가 상승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미 지난 6개월 연속 소비자물가가 2%대 상승률을 지속하고 있는데, 여기에 상승 폭이 더 커질 가능성도 제기된 셈이다.

기재부의 설명처럼 국제 원유가격은 고공행진 중이다. 15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 11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1.19% 상승해 배럴당 82.28달러에 거래를 마쳤는데, 이는 지난 2014년 10월 이후 최고치다. 같은 날 원/달러 환율 역시 1183.50원에 거래를 마치며 1200원대에 바짝 다가섰다.

문제는 유가, 환율 등 대외적인 변수에 정부의 소비부양책이란 내부적인 물가 상승 압력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이다. 정부가 코로나19로 위축됐던 경기를 활성화하기 위한 소비진작책을 검토 중이라고 발표했는데, 이런 소비대책이 물가 상승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억원 기재부 제1차관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책점검회의를 통해 “위드코로나가 민생경제와 취약 분야 회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소비쿠폰 등 중단됐던 정책의 재개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달 내 전 국민 백신 접종 완료율이 70%에 육박할 것이 예상되자 방역 완화와 함께 소비 지원책을 실시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경제전문가 역시 소비지원책이 물가 상승의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성태윤 연세대학교 경제학부 교수는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 소비진작책이 물가 상승 압력이 되는 건 맞다. 다만 위드코로나로 가지 않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전반적인 물가 상승 압력은 금리를 높여서 관리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