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기현 “이재명의 궤변 대행진…조폭 연계 인물, 대통령 돼선 안돼”

김기현 “이재명의 궤변 대행진…조폭 연계 인물, 대통령 돼선 안돼”

기사승인 2021. 10. 19. 09: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與, 이재명 감싸기에만 급급…조국 사태 때와 닮아”
김기현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이병화 기자photolbh@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출석한 전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청 국감과 관련해 “이재명 주연의 적반하장식 궤변 대행진이었다”고 평가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은 국감 본래 취지와는 정반대로 이재명 후보를 무턱대고 비호하기 급급해 감사가 아니라 감싸기만 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서영교 행안위원장은 최소한의 중립성을 지키지 않은 채 무한정 발언 시간을 허용했다”며 “이 후보는 절대다수 호위 무사의 경호 아래 개선장군이라도 되는 양, 궤변과 비웃음으로 일관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 후보의 태도는 A를 물으면 B를 답하는 동문서답, 본질 흐리기, 잡아떼기, 이명박·박근혜 정권과 국민의힘 탓하기, 분개하기, 협박하기의 무한반복이었다”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조국 사태 때와 참 많이 닮았다는 생각”이라며 “조국 전 (법무)장관은 장관 후보자로서 민주당이 깔아준 무대에서 국민을 기만할 수 있다는 확신에 찬 태도와 거짓말로 국민을 완전히 속이려 했으나, 결국 오래가지 않아 거짓말이 들통났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민주당의 전방위적인 조력과 비호로 특검을 지연시킬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국민의 정권교체 열망은 그만큼 더 커질 것”이라며 “조직 폭력배와 깊은 관계를 맺은 그런 조폭 연계 인물이 이 나라의 대통령이 돼서는 안 된다는 것은 너무나 자명한 이치”라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