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北미사일, 백악관-유엔-한미일 대표협의 등 입장 나와

北미사일, 백악관-유엔-한미일 대표협의 등 입장 나와

기사승인 2021. 10. 20. 08: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101901001755300108021
북한 미사일 발사 모습. /연합
북한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한 미국 백악관의 공식 입장이 나왔다. 큰 틀에서는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지만 대화의 문을 계속 열어놓는 기조는 변하지 않았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언론 브리핑에서 “우리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한다”면서도 “이번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다수 결의안 위반이자 역내 위협이다. 우리는 북한이 추가 도발을 자제하고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대화에 관여하길 촉구한다”고 언급했다.

사키 대변인은 한국과 일본을 방어하려는 미국의 철통같은 약속도 재확인했다.

이와 별개로 유엔 안보리는 20일 북한 미사일 관련 긴급회의를 연다고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소식통을 인용한 통신에 따르면 긴급회의는 영국과 미국의 요청으로 20일 오후에 열릴 예정이다.

방미 중인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등 한미일 3국 북핵대표 협의를 가진 뒤 “한미 협의 이후 북한이 SLBM으로 추정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했다”며 “한미일 협의 시 각 측은 이번 발사 등 최근 한반도 상황 평가를 공유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