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대 절반이 회원”…그린카, 카셰어링 서비스 10년간 성과는?

“20대 절반이 회원”…그린카, 카셰어링 서비스 10년간 성과는?

기사승인 2021. 10. 20. 10: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도자료 사진] 그린카 서비스 10주년 흥미로운 알쓸십잡공개
/제공 = 그린카
롯데렌탈의 카셰어링 브랜드 그린카가 카셰어링 서비스를 시작한지 10주년을 맞이했다.

20일 그린카에 따르면 2011년 시스템 특허 출원을 통해 전국 어디서나 최소 30분부터, 앱을 통해 시간 단위로 차량을 이용할 수 있는 국내 최초의 카셰어링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후 10년간 지속적인 성장을 거치며 올해 10월 기준 전국 147개 지역 3200여 거점에서 약 1만대가 넘는 차량으로 카셰어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 10년간 273개의 차종이 투입됐고, 1만8096대의 차량이 그린카 카셰어링 서비스에서 이용됐다. 그린카의 차고지는 고객 수요에 따라 개·폐쇄를 진행중으로 이 규모는 전국 1만4342개 노외주차장 중 48%에 달한다.

그린카 차량 누적 대여건수는 약 2400만건이다. 이는 대한민국 운전면허 1·2종 보통 면허 보유자(2019년 기준 20세~60세 1·2종 보통 운전면허 보유자 약 2400만명)를 모두 태울 수 있는 횟수다. 총 누적주행거리는 약 11억3000만㎞다. 지구와 달사이를 1475회 왕복할 수 있는 거리다. 또 그린카 20대 회원은 약 227만명으로 대한민국 운전면허를 소지한 20대 중 절반에 달한다.

앞서 그린카는 지난 10년 동안 약 500만회 이상 세차를 진행했으며 워터리스 방식의 세차 방식을 채택해 일반 물세차 대비 약 99만톤의 물을 절약했다. 이는 롯데월드타워 아쿠아리움을 190번 채울 수 있는 물의 양이다. 또 카셰어링 서비스를 통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약 108억톤을 절감했다. 30년생 소나무를 10년동안 16.5억 그루를 심은 효과와 비슷한 수준이다.

그린카 10주년 서비스를 맞아 고객들이 서비스를 보다 합리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총 1만1111명을 대상으로 등급별 랜덤 추첨 방식으로 진행된다. 자세한 사항은 그린카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경봉 그린카 대표이사는 “그린카는 국내 최초 카셰어링 서비스 출시로 업계를 선도했고 10년 동안 끊임없는 서비스 도전과 개선을 통해 괄목할 만한 성과를 냈다”며 “지난 10년간 서비스를 되돌아보며 그린카를 사랑하는 고객들에게 더 나은 10년을 바라보며 그린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는 2030년까지 전 차종 친환경 차량 도입, 신사업 모델 개발 등을 통해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그린카는 지난 9월 지속가능한 공유 모빌리티 환경 조성을 위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시작한다고 공표했다. 그린카는 ESG 경영의 일환으로 카셰어링 행동양식 정립을 목표로 친환경과 안전을 뜻하는 ‘스타트 그린’, ‘스타트 세이프’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