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세계와 함께 평화 만들어 갈 것…강한 국방력의 목표는 평화”

문재인 대통령 “세계와 함께 평화 만들어 갈 것…강한 국방력의 목표는 평화”

기사승인 2021. 10. 20. 1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 ADEX 개막식 축사, 국산 전투기 FA-50 탑승
국산 경공격기 FA-50 타고 행사장 도착한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2021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기념식 참석을 위해 국산 경공격기 FA-50으로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 도착한 뒤 행사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한국은 첨단과학기술 기반의 스마트 강군을 지향하며, 세계와 함께 평화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2021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개막식에서 “강한 국방력이 목표로 하는 것은 언제나 평화”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방위산업을 국방을 뛰어넘는 국가의 핵심 성장동력으로 발전시킬 것”이라며 “안전한 삶과 지속가능한 번영을 위해 세계와 연대하고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방위산업에서도 빠른 추격자에서 미래 선도자로 나아갈 때”라며 “2026년까지 방위력개선비 국내지출 비중을 80% 이상으로 확대하고, 부품 국산화 지원도 지금보다 네 배 이상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항공기용 엔진 국산화로 안보와 항공산업 기초역량을 동시에 강화할 것”이라며 “차세대 전투기 KF-21 보라매 자체 개발 성과를 넘어 독자엔진 개발에도 과감히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2030년대 초까지 전투기를 비롯한 다양한 유무인 항공기 엔진의 독자개발을 이뤄내 항공분야 세계 7대 강국의 역량을 구축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방산비리 척결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방위산업 육성을 100대 국정과제로 선정해 흔들림 없이 추진했고, 방위력 개선을 위한 투자도 대폭 확대해 지난해 세계 6위의 방산 수출국으로 도약했다”며 그간 문재인정부의 성과를 소개하기도 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역대 대통령 가운데 처음으로 국산 전투기인 FA-50에 탑승해 수원 공군기지로부터 천안 독립기념관과 서울 현충원, 용산 전쟁기념관 상공을 비행한 뒤 서울공항에 내려 행사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이 ADEX에 참석한 것은 2017년 이후 4년 만이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방위산업과 항공우주산업 성과를 확인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하고자 이번 행사에 참석했다고 전했다.

한편 북한이 이날 관영 매체를 통해 전날 동해상으로 발사한 미사일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라고 밝힌 가운데 문 대통령은 연설에서 북한 미사일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